우리 국사의 현주소

    행촌 이암 선생이 쓰신 「단군세기」 서문에 보면 ‘국유형國猶形하고 사유혼史猶魂이니…’ 라는 말이 있다.

    나라라는 것은 인간에게 있어 형체 곧 몸과 같고, 역사는 혼과 같다는 뜻이다.

    그러므로 역사를 잃는다는 것은 곧 민족의 혼을 잃는 것과 같은 것이다.

     

    역사를 알아야 나라의 정신이 바로 선다. 그런데 오늘날 우리 국사(國史) 현주소는 어떠한가?

     

    무엇보다 가장 우선해야 할 역사교육이 지금은 겨우 그 명맥만 유지되고 있을 뿐이다. 고등학교에서 국사는 선택과목이 되었고, 그나마 국사책에 실린 내용도 사대주의 역사기록의 표본이라 할 수 있는 『삼국사기』, 『삼국유사』를 비롯하여 일제 식민사학에 의해 왜곡조작된 내용을 아직도 그대로 가르치고 있다.

     

    그래서 잘못된 역사교육에 의해 우리 자신을 스스로 선천적으로 미개하고 무능한 민족으로 전락시키고 말았다. 게다가 얼마 전에는 국사가 개인의 다양성을 무시하고, 세계화시대에 걸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국사해체론’ 까지 등장했다. 중국이나 일본은 없는 역사를 조작해서라도 부풀리기에 여념이 없는데, 우리는 잃어버린 역사를 되찾기는커녕 그나마 있는 역사마저 해체하자고 주장하고 나서니, 참으로 어이가 없고 기가막힐 노릇이다. 

    우리 역사의 시작은 어디서부터?

     

    도대체 우리 역사의 참모습은 무엇인가?

     

    원시반본(原始返本)의 가을개벽을 목전에 두고, 과연 우리 한민족의 역사는 어떻게 시작되었으며,

    그 장대한 역사가 어떻게 흘러내려왔는지, 우리 역사의 진실된 뿌리와 맥을 짚어보기로 하자.

     

    학계에서 역사를 분류할 때, 크게 문헌으로 기록된 시대는 역사시대로, 그 이전은 선사(先史)시대로 구분한다.

    그리고 고고학적으로는 도구의 재료에 따라 석기시대, 청동기시대, 철기시대로 분류한다.

     

    여기서 명백히 선사시대라고 할 수 있는 구석기(약 60만년 전)시대는 생략하기로 하고, 인류가 정착생활을

    시작하면서 인류생활상에 획기적인 변화가 일어났던 때인 신석기혁명(약 1만년 전) 이후로부터의 역사를 살펴보자.

     

    현행 국사교과서는, 만주나 한반도에서 구석기는 물론 신석기, 청동기, 철기문화의 흔적들이 많이 발견되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하지만 당시에 관한 문헌이 없다는 이유로 모두 선사시대로 분류해왔다. 

     

    또한 우리 민족이 세운 최초의 국가를 고조선으로 짤막하게 다룰 뿐, 고조선 역사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단군 이야기’ 운운하며 애매모호한 기술로 일관하고 있다. 그리고 단군시대 이전의 배달국 시대에 대해서는 극히 짤막하고 피상적으로 언급만하고 있을 뿐이다. 물론 배달 환웅시대 이전의 환국시대는 아예 기술하지 않고 있다. 

     

    그리하여 고구려(BC 58~AD 668), 백제(BC 18~AD 660), 신라(BC 42~AD 668)로 시작되는

    삼국시대부터 구체적인 역사기록을 하고 있는 실정이다.

     

    단군왕검이 아사달에 도읍을 정하고 조선을 개국한 것이 BC 2333년인데, 그로부터 삼국시대 전까지의 중간역사는 통째로 어디로 사라졌을까? 그리고 2002년 6월 한일월드컵 때 한반도를 구비친 붉은악마 깃발 속의 치우천황은 도대체 어느 시대 인물일까? 그 당시의 역사기록은 정말 없는 것일까?

     

    다행스럽게도, 국사 교과서에는 아예 빠져 있거나 피상적으로 언급된, 우리 민족의 뿌리 역사

    즉 환인-환웅-단군으로 이어지는 삼성조 시대에 대한 기록이 번연히 전해 내려오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대조영의 동생 대야발이 쓴 『단기고사』(檀奇古史, 792년 지음), 북애노인이 쓴 『규원사화』(揆園史話, 1675년 지음), 그리고 계연수가 엮은 『환단고기』(桓檀古記, 1911년)에 수록된 「삼성기」, 「단군세기」 등이다.

     

    그러나 일제의 식민사관에 물든 강단사학계에서는 아직도 이러한 기록들을 위서(僞書) 운운하며 인정하려 하지 않고 있다. 물론 『환단고기』 등의 일부 기록에 근대문화 이후의 술어가 등장하는 등 문제가 있다고는 하나, 그들 기록이 전하고 있는 고대사의 기본틀 전체를 부정하고, 기록 일체를 아예 위서로 몰아부치는 것은 통탄할 일이 아닐 수 없다.

     

    신교문화의 역사관을 담고 있는 우리 민족의 고유의 전통 도가사서 - 삼성기, 단군세기, 단기고사,

    규원사화 등 - 의 역사기록을 통해, 우리 민족의 시원사(始原史)와 국통(國統)을 정리해 본다.

     

    (원문: 개벽실제상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