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단고기』는 안함로의『 삼성기 상』, 원동중의『 삼성기 하』, 행촌 이암의『 단군세기』, 범장의『 북부여기』, 일십당 이맥의『 태백일사』, 이 다섯 종의 책을 한 권으로 엮은 책이다. 신라 고승高僧 안함로에서

    조선조 이맥에 이르기까지 거의 천 년 세월에 걸쳐 다섯 사람이 저술한 사서가 하나의 책으로 묶여진 것이다.

     

    data5_01

    삼성기

    두 권의『삼성기』는 인류의 창세 역사와 잃어버린 한민족사의 국통 맥을 바로 세우는 데 근간이 된다.

    『 삼성기 상』이 “오환건국吾桓建國이 최고最古라”라고 하여 ‘환국이 인류사에서 가장 오래 된 나라’임을

    선언한 것을,『 삼성기 하』는 “석유환국昔有桓國”이라 하여 ‘옛 적에 환국이 있었다’는 말로써

    다시 확인시켜 주고 있다.


    『삼성기 상』은 동북아에 세운 한민족 첫 왕조의 국호가 배달이었음을 처음으로 밝혔으며,

    『 삼성기 하』는 환국의 열두 나라 이름과 배달의 18대 환웅천황의 계보를 모두 전하고 있다.

     

    『 삼성기 하』는 또한 현 인류의 시조인 나반那般과 아만阿曼의 이야기를 언급하고 있다.

    이 두 권은 깍지 낀 두 손처럼 서로 음양 짝을 이루어 인류와 한민족의 시원사를 드러내 준다.

     

     

    단군세기

    data5_02

    『단군세기』는 고조선 정치의 가장 큰 특징인 삼한관경제三韓管境制의 성쇠와 함께 한 고조선 47대 단군의 2,100년 역사를 연대기 형식으로 기록한 사서이다.『 삼성기』,『 단군세기』,『 태백일사』에서 일관되게 전하는 삼한관경제의 관점에서 고조선사를 들여다볼 때, 고조선의 역사와 문화를 제대로 알 수 있게 된다.

     

     

    북부여기

    『북부여기』는 유일하게 부여사의 전모를 밝혀 주는 진귀한 책이다. 기존의 국내 외 사서에서 말한 부여사라는 것은 부여 역사의 주체이던 북부여가 망한 후 그 유민들이 세운‘ 망명 부여’들의 단편적인 사실을 엮은 것에 지나지 않는다.

     

    『 북부여기』에는 북부여의 건국 시조인 해모수의 실체가 처음으로 밝혀져 있다.

    고주몽이 북부여의 마지막 단군 고무서의 사위가 되어 대통을 이은 후 고구려를 열었음을 밝혀 주는

    이 책 덕분에, 비로소 고조선과 고구려 사이의‘

    잃어버린 고리(missing link)’인 부여 역사를 찾을 수 있게 되었다.

     

     

    태백일사

    『태백일사』는 8권으로 짜여진 사서로, 인류의 원형문화인 신교를 기반으로 전개되어

    온 환국에서 고려까지의 역사를 전한다. 그 첫머리에「 삼신오제본기」가 나오는 이유는

    삼신오제三神五帝 사상이 한민족의 상고사를 이해하는 데 중심되는 사상이기 때문이다.

     

    「 삼신오제본기」는 삼성조 시대의 정치, 종교, 건축, 의식주 문화 등 을 이해하는 데 기초가 되는

    역사 철학서인 것이다.『 태백일사』는 또한『 삼성기』와『단군세기』에서 전하지 못한 환국,

    배달, 고조선의 소상한 역사를 전하고 있다.

     

     

     

    『환단고기』각권의 내용 

    『삼성기』

    안함로의 『삼성기 상』과 원동중의 『삼성기 하』가 음양 짝을 이뤄

    한민족의 국통 맥을 바로 세우고, 한韓문화의 원형이 '환桓(인간 마음의 본성이자

    현 인류의 시원 국가인 환국)' 이었음을 밝혀준다.

     

    특히 『삼성기 하』는 12환국의 이름과 배달의 18대 환웅천황의 계보를 모두 기록하고 있다.

    두 권을 함께 읽어야 한민족 상고사의 특이 확연히 드러난다.

    『단군세기』

    고려 말에 행촌 이암이 엮은 역사책으로 총 2,096년 47대 단군의 치적과

    중요한 사건을 편년체로 기록하였다.

     

    특히 고조선사를 이해하는 핵심 키워드인 삼한관경제三韓管境制를 밝혀,

    한국의 간단사학계에서 해석하지 못한 고조선의 정치와 외교에 얽힌 의혹,

    고조선 문화의 실체 등을 총체적으로 해명해 준다.

    『북부여기』

    고려 말에 범장이 쓴 책으로 고조선을 계승한 북부여의 6대 단군 182년의 역사와

    북부여에서 파생한 다른 부여의 역사를전한다.

     

    부여 역사의 전모를 파악할 수 있는 유일한 사서이다. 고구려의 시조 주몽의 출생과 혼인에

    대한 비밀을 밝혀, 북부여가 고구려로 계승되었음을 밝힌다.

    『태백일사』

    조선 중종 때 이맥이 쓴 8권의 책으로 환국에서 고려까지의 역사를 기록하였다.

    첫머리에 해당하는 「삼신오제본기」는삼신오제三神五帝 사상과 이를 기반으로 성립된

    음양오행 사상을 전하는 역사 철학서로 신교문화이 기틀을 밝힌다.


    「환국본기」,「신시본기」,「삼한관경본기」는 『삼성기』, 『단군세기』에서

    전하지 못한 환국-배달-고조선의 7천 년역사를 세밀하게 그리고 있다.


    「소도경전본훈」은 신교의 경전 성립사를 기록한 책으로

    한민족 시원문화의 3대 경전(『천부경天符經』, 『삼일신고三一神誥』,『참전계경參佺戒經』)을 기록하여 한민족의 우주관, 신관, 인성론과 수행문화의 원형을 밝혀준다.

     

    「고구려국본기」, 「대진국본기」, 「고려국본기」는 각각 고구려, 대진국(발해),

    고려의 역사를 주체적인 시각에서 기록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