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_2

 

 

5_3

 


한민족 고유 사서의 소실

예로부터 전해 오던 한민족의 고유 사서 대부분은

환국-배달-고조선의 삼성조 시대 이후 수천 년 동안 무수한 전란 속에서 화재로 소실되거나 외적에게 탈취되었다.

그리고 고려 때는 국시에 위배된다는 이유로 유가와 불가 사상에 벗어난 사서들이 대거 소각되었다.

특히 고려 중기 김부식의 대대적인 사료 수거와 소각은,

단재 신채호 선생이 한민족사의 허리가 잘려나간 결정적 이유 중의 하나로 꼽을 정도로 심각한 사건이다.


조선에서도 사서 소멸은 중앙 조정에 의해 계속되었다. 그리고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이라는

양대 전란으로 말미암아 또 다시 우리 사서가 탈취·소실되었고,

그 뒤 한일합방 이후 일제가 행한 조선사 말살 작전으로 총 51종 20여만 권의 서적이 소각 또는 인멸되었다.


환단고기는 한민족 고유 사서의 완결본 

이렇게 외세 침략 혹은 우리 스스로 저지른 과오 때문에 한민족사의 참모습을 확인시켜 줄 사서들이

거의 다 사라져 버린 지금, 천우신조로『 환단고기』와『 단기고사檀奇古史』,『 규원사화揆園史話』,

『 제왕연대력帝王年代歷』 등 몇 종의 책이 겨우 전해지고 있다. 


그 가운데서도 삼성조에서 고려에 이르기까지, 근세조선을 제외한 한민족의 전 역사만 아니라

상고시대 동북아 문화권의 정치, 경제, 종교, 지리,풍속, 언어, 음악, 건축,

국제 관계 등에 대한 생생한 기록을 전하는『 환단고기』는 한민족 고유 사서의 완결본이라 하겠다.




(상생출판 환단고기 소개 영상. 2012년 6월 20일
서울국제도서전에서 대중들에게 처음 공개되며 이후 서점에서도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data5_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