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ggggg.jpg

역사란 무엇인가?

 


역사(歷史)는 무엇인가?
역사를 어떻게 정의할 수 있는가?

우리는 인류의 역사 과정을 어떻게 봐야 되는가?


우선 역사의 어원을 살펴보면 동양과 서양의 인식의 차이를 알 수 있다.
동양에서의 역사는 인간의 삶의 자취를 뜻한다.

 

엄(厂)은 ‘설문해자’에서 ‘사람이 살 수 있는 바위 언덕’이라 풀이한 것으로
인간이 살아가는 환경을 의미한다.

 

止는 사람의 ‘발’을 그렸는데, 이후 발가락을 셋으로 상징화해 지금처럼 되었다.
발은 신체의 일부기도 하지만 가야 할 때와 멈출 때를 결정하기도 하고,
나아가 역사를 일구어 나가는 것 또한 인간의 발에서 시작된다는 의미이다.

 

그래서 止는 ‘가다’와 ‘그치다’는 물론
인간의 과거 흔적에서부터 다가올 미래까지를 포함하는 개념으로 발전했다.

 


歷은 곡식(秝·력)이 제대로 자랐는지를 걸어가며(止) 확인하는 모습을 나타낸 것으로
지나간 과거를 다 모으면(史) 바로 歷史(역사)가 된다.

다시 말해서 어떤 환경 속에서의 인간의 삶의 자취, 그것이 역사이다.
따라서 역사를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주체인 인간을 알아야하고 그 인간이 속한 환경을 알아야하는 것이다.

 


“역사란 무엇이냐? 인류사회의 아(我)와 비아(非我)의 투쟁이 시간부터 발전하며,
공간으로 확대하는 심적 활동상태의 기록이다.”(신채호, 㰡”조선상고사㰡•)

 


한편, 영어에서 역사를 뜻하는 'history'라는 단어의 어원으로는
그리스 어의 'historia'와 독일어의 'Geschichte'를 들 수 있는 데,
그리스어의 'historia'라는 말은 '탐구'또는 '탐구를 통하여 획득한 지식'을 의미하며,
독일어의 'Geschichte'라는 말은 '과거에 일어난 일'을 뜻한다.

 


기독교 신학에서는 영어의 역사 ‘history’ 가 문자 그대로 ‘his story,
그분의 이야기, 이 우주 주재자의 이야기다, 또는 high story, 고담스러운 이야기다.’라는 말을 한다.

history할 때 h i 그다음에 s t o r y를 쓰는데 그걸 갖다가 두 가지로 his story 그 분의 이야기,
high story 인생에서 가장 고담스러운 이야기라는 것이다.

 


한민족의 구약성서인 『환단고기』를 보면 역사의 주재자는
삼신 上帝님이시기 때문에 역사는 삼신(三神)의 道다! 三神一體 상제님의 도라는 표현이 나온다.


즉, 역사란 이 우주를 다스리시는 상제님의 격조 높은 통치이야기이기 때문에
그 분의 실체를 알아야 역사를 제대로 이해할 수 있다.

 

역사의 구성 원리를 理-神-事 논법으로 얘기하는데,
대우주의 이법과 신도가 음양 짝이 되어 인간의 역할을 통해 역사로 표출된다.


한마디로 말해서 이 대우주의 종합예술이 역사다.

과거는 이미 흘러갔다. 현재는 끊임없이 흘러가고.
현재는 정지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끊임없이 현재화 되는 것이다.

 

미래는 아직 오지 않았다.
시간은 실체가 없지만 한순간도 쉼 없이 흘러가고 있다.
시간은 영원히 현재화 되어 가는 과정이다.

 

역사란 끊임없이 현재화 되어가는 과정에서 인간과 신(神)이 만들어내는 합작품이다!
이 세상 역사는 인간과 신이 한 마음으로 하나가 되어,

함께 협력하여 만들어 나가는 것이다.

 

출처 : 개벽과 증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