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ggggg.jpg

천 년 세월이 낳은 <환단고기>

 

예로부터 전해오는 한민족의 고유사서들 대부분은 환국-배달-고조선의 삼성조시대 이후
수천 년 동안 무수한 전란 속에서 화재로 소실되거나 외적들에게 탈취되어었다.

 

그리고 고려 때는
국시에 위배된다는 이유로 유가와 불가 사상에 벗어나는 사서들이 대거 소각되었다.

 

특히 고려 중기 김부식의 대대적인 사료 수거와 소각은, 단재 신채호 선생이 한민족사의
허리가 잘려나간 결정적 이유 중의 하나로 꼽을 정도로 심각한 사건이다.

 

조선에서도 중앙 조정에 의한 사서 소멸은 계속되었다.
그리고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의 양대 전란으로 말미암아 또 다시 우리 사서가 탈취,
소실되었으며, 한일합방 이후 일제가 행한 조직적인 조선사 말살 작전으로
총 51종 20여만 권의 서적이 소각 또는 인멸되었다.

 

이렇게 외세에 의해 우리 스스로의 과오에 의해 한민족사의 참 모습을 확인시켜줄 사서들이
거의 다 사라져버린 지금, 천우신조로 <환단고기>와 <단기고사檀奇古史> <규원사화>
<제왕연대력> 등 몇 종의 책들이 겨우 전해지고 있다.

 

그 가운데서도 삼성조에서 고려에 이르기까지, 근세조선을 제외한 한민족의 전역사만 아니라
상고시대 동북아 문화권의 정치,풍속,언어,음악,국제 관계등에 대한 생생한 기록을 전하는
<환단고기>는 한민족 고유사서의 완결본이라 하겠다.

 

<환단고기>는 안함로의 <삼성기 상> 원동중의 <삼성기 하>, 행촌 이암의 <단군세기>
범장의 <북부여기> 일십당 이맥의 <태백일사> 이 다섯 종의 책을 한 권으로 엮은 책이다.

 

신라 고승 안함로에서 조선조 이맥에 이르기까지 거의 천 년의 세월에 걸쳐 다섯 사람에 의해
저술된 사서들이 하나의 책으로 묶어진 것이다.

 

두 권의 <삼성기>는
인류의 창세 역사와 잃어버린 한민족사의 국통 맥을 바로 세우는 근간이 되는 사서이다.

<삼성기 하>는 환국의 열두 나라 이름과 배달의 18대 환웅천황의 계보를 모두 전해주고 있다.


이 두 권은 깍지 낀 두 손처럼

서로 음양 짝을 이루어 한민족 상고사의 틀을 드러내주는 핵심 사서이다.

 

<단군세기>는 연대기 형식의 사서로서,

고조선 정치의 가장 큰 특징인 삼한관경제(三韓管境制)의 성쇠와 함께 한

고조선 47대 단군의 2,100년 역사를 기록한 사서이다.

 

<삼성기> <단군세기> <태백일사>에서 일관되게 전하고 있는 삼한관경제의 관점에서
고조선사를 들여다 볼 때, 고조선의 역사와 문화를 제대로 알 수 있게 된다.

<북부여기>는 유일하게 부여사의 비밀을 밝혀주는 진귀한 책이다.


기존의 국내외 사서에서 말하는 부여사라는 것은 부여 역사의 주체였던 북부여아 망한 후
그 유민들이 세운 '망명 부여' 들의 단편적인 사실을 엮은 것에 지나지 않는다.

 

북부여의 마지막 단군 고무서의 사위가 되어 대통을 이었음을 밝혀 주는 이 책 덕분에 고조선과
고구려 사이를 이어주는 역사의 '잃어버린 고리'를 찾을 수 있게 되었다.

 

<태백일사>는 8권으로 짜여진 사서로 인류의 원형문화인 신교를 기반으로 전개되어
온 환국에서 고려까지의 역사를 전한다.

 

그 첫머리가 <삼신오제본기>인데.
이는 삼신오제三神五帝 사상이 한민족의 상고사를 이해할 수 있는 중심 사상이기 때문이다.

 

<삼신오제본기>는 삼성조의 정치,종교,건축,언어,의식주 문화 등을 이해 하는 데
기초가 되는 역사 철학서인 것이다. 

 

<태백일사>는 또한 <삼성기> <단군세기>에서 누락된

환국,배달,고조선의 소상한 역사를 전해준다.

 

 

 

환단고기

중에서.............


불사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