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 부처 기운을 거두심


상제님께서 순창 농바우에 계실 때
조선 국운 심판 공사를 마치시고 형렬에게 이르시기를
허미수가 중수한 성천(成川) 강선루의 일만 이천 고물에는 녹(祿)줄이 붙어 있고
금강산 일만 이천 봉에는 겁살(劫煞)이 끼어 있나니 이제 그 겁살을 벗겨야 하리라.” 하시고


너는 광찬과 원일을 데리고 구릿골로 돌아가 열흘 동안
아침저녁으로 청수 한 동이씩을 길어서 스물네 그릇에 나누어 놓고


밤에는 칠성경을 스물한 번씩 읽으며
백지를 사방 한 치씩 오려 그 종이에 한 사람이
모실 시(侍) 자 사백 자씩 써서 네 벽에 돌려 붙이고 나를 기다리라.” 하시고


엄히 경계하시기를 “붙일 때는 종이가 포개져서도 안 되고
요만치 틈이 있어도 안 되나니 끝이 딱 맞아야 하느니라.” 하시니라


원일이 형렬로부터 이 말씀을 전해 듣고 싫은 기색을 띠거늘
형렬이 상제님께 아뢰니 상제님께서 “이도삼(李道三)을 데려가 행하라.” 하시매


형렬이 도삼, 광찬과 함께 구릿골로 돌아가 명하신 대로 행하여
열흘에 마치니 글자의 총수 일만 이천 자요, 종이도 틈 하나 없이 정확하게 붙었더라.

(증산도 道典 5:184)


산운(山運)을 옮기심


하루는 공사를 행하실 때 “백두산의 기운을 뽑아
제주 한라산(漢拏山)에 옮기고, 덕유산에 뭉쳐 있는 기운을 뽑아서
광주 무등산(無等山)으로 옮기고, 금강산의 기운을 뽑아 영암 월출산(月出山)으로 옮긴다.” 하시니


한 성도가 그 이유를 여쭈거늘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백두산에 천지(天池)가 있고 한라산에도 못이 있으며, 금강산이 일만 이천 봉이요
월출산도 일만 이천의 기운이 있음이로다.” 하시니라.


백두산의 수기를 돌리심

하루는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조선이 동과(冬瓜)의 형체인데
뿌리에 수기(水氣)가 고갈되어 이제 죽을 지경에 이르렀다.” 하시고
또 말씀하시기를 “백두산이 근본처이므로 그곳에 가서 수기를 돌리고 오리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4: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