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산도는 해답을 전해 준다

증산도진리의 틀, 진리의 알캥이를 전한다.

 

이 세상 어떤 문화권에서 몸담고 살아왔든지 간에, 한 세상이 정리되고

앞으로 새 세상이 열린다는 개벽'이란 말은 상제님의 도를 만나 처음으로 들은 것이다.

 

개벽이란 말은 문화적 전통이 대단히 깊은,

적어도 수천년의 역사 전통이 있는 철학언어이고, 우주론의 상징이 되는 언어다.

 

하지만 개벽이 뭔지를 아는 사람이 없다!

우리나라의 학자가 알겠는가, 정치인이 알겠는가?

아니면 동양 철학의 고수가 알겠는가?

 

개벽이란 무엇인가?

또 인간이란 왜 태어나며, 삶의 목적은 무엇인가?

역사에는 어떤 목적이 있는가?

 

여기에 대해서, 그 어떤 동서 고금의 역사 철학자도 자신있게 답변하는 사람이 없다.

역사에는 그 변화 목적이 있는가?
인간의 문화에는 목적이 있는가?

그걸 떠나서 우리 인생의 목적이라는 게 있는가?
우리들의 삶에 어떤 보편적, 궁극적 목적이 있는가?

그건 종교나 철학, 과학, 어떤 분야에 있는

이 세상 최고의 지성인도 시원스런 한 마디를 못 해준다.

 

증산도는 이에 대해 너무도 간결하게,

또 여러 가지 다양한 표현으로 진리적 해답을 전해 준다.

 

- 道紀 133(2003)년 6월 29일(일) 입도식 도훈 中 -

 용봉수정2.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