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지 않고 아는 것은 없다

 

先知後覺 元亨利貞 布敎 五十年工夫

선지후각 원형이정 포교 오십년공부

(道典 6:37:3)


상제님께서는 선지후각(先知後覺)이라고 말씀하셨다.

배우지 않고 아는 것은 없다’는 말씀이시다.

 

이 말씀에서 우리는 한없는 인간의 의미와 배움의 의미를 느낄 수가 있다.


선천, 후천의 개념을 떠나서

인간은 배워야 진리를 깨치고 성숙할 수가 있다.

배우지 않고는 이 세상의 허상을 깨치고 진정한 인간으로 나가는 길이 없다.

 

늘 배우려는 자세로 자연을 느끼고

매순간 충실히 삶에 임하면서 때로는 산책하면서 하늘과 땅과

자연과 만나는 우리들의 이 삶 자체가 공부와 배움의 지속적 과정이다.


그리고 상제님의 진리는

중통인의(中通人義)의 진리이기 때문에

상제님 천하사에 임하는 우리는 언제나 역사의 중심에 서야 하고

사람을 불 줄 아는 눈을 가져야 한다.


인류 역사동안 수많은 선천(先天)의 성자들이 왔다 갔지만

그들 중에서 인간 존재의 전면모를 다 벗겨버리신 분은 오직 증산 상제님 한 분 뿐이다.

상제님의 다음과 같은 선언 말씀을 들어보자.


예로부터 상통천문(上通天文)과 하찰지리(下察地理)는 있었으나

중통인의(中通人義)는 없었나니 내가 비로소 인의(人義)를 통하였노라.“

(道典 2:13:4~5)


내가 오직 중통인의를 했다,

인의에 통했다’는 상제님의 말씀.

동서(東西) 인류 역사의 어떤 인간도, 성인범부(聖人凡夫)를 막론하고 그 경지까지 오른 사람이 없다.


인의(人義)에 통했다!

인간의 정의(定意), 인간 삶의 역사정신에 대해
그 진리바탕을 드러냈던 자가 상제님 이전에는 없었다.

인간은 무엇을 위해 살며, 어떤 존재인가?’

이 모든 대답을,

멋진 진리의 말씀을 오직 이 상제님의 진리, 증산도를 통해서 알게 된다.

 

-道紀133(2003)년 10월 22일 특별소집명령 4호 도훈 中-

용봉수정2.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