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님은 후에 오시리니............

 

하루는 공신이 이르기를 “남자가 아무리 잘한다고 해야
둘이 하는 사람의 절반도 못 따른다.” 하고

 

세상을 잘 살피고 잴 줄 알아야 살아남는다.
늘 지혜를 모아서 세상 판이 어떻게 돌아가는지를 잣대질하라.” 하니라.

 

이즈음 공신이 제자들에게 거듭 말하기를
“그분 말씀은 끝까지 하나도 틀림이 없네.
앞으로 때가 되면 자네들 마음 시키는 대로 되는 세상이 오니
일심으로들 해야 하네.

 

큰 스승은 후에 청운교(靑雲橋),
낙수교(洛水橋)를 타고 오시리니 주위가 어쨌든 끝까지 잘 마치게.” 하니라.

하루는 공신이 이르기를 “우리 일은 삼대(三代)밖에 없다.” 하니라.

 

영산 문공신의 죽음

도술약국을 연 지 몇 달 후 공신이 주변을 정리하고
이것저것을 소각하더니 그로부터 사흘 후 자리에 누워 제자들에게 이르기를
“각자 소원대로 글을 써서 내 몸에 넣어라.

 

내 손으로 못 쓰는 사람은 무엇이 한(恨)인지 말로 하라.
대신 써서 넣어 준다.” 하고 잠시 거친 호흡을 쉬더니 잠이 든 듯 천명을 다하거늘
이 날은 갑오(甲午 : 道紀 84, 1954)년 음력 5월 7일이더라.

 

공신이 죽던 날 밤 하얀 꽃상여가 하늘에 떠서
창(唱)을 하듯이 웅웅 소리가 나며 천천히 떠 가니라.
 
 
어천(御天)>10편149장
--------------------------------------------------------------------------------
 
<측각주>
 
1 149:1 가족신앙의 중요성을 말한 것이다.
8 149:8 이 때 제자들이 수의를 들추고 가슴에 소원을 쓴 종이를 넣었다고 전한다.

 

용봉수정2.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