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사의 대의(大義)

 

하루는 상제님께서 공사를 보시며 글을 쓰시니 이러하니라.

誓者는 元天地之約이니
서자   원천지지약

 

有其誓하고 背天地之約하면
유기서     배천지지약

 

則雖元物이나 其物이 難成이니라
즉수원물     기물   난성

 

맹세한다는 것은
원원한 천지에 대한 으뜸가는 서약이니

그런 맹세를 하고서도 천지와의 약속을 저버리면 비록 그 하고자 하는 일이

아무리 바르고 큰일이라 할지라도 그 일은 이루어지기 어려우니라.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믿는 자를 가려 손을 꼽는데,
만일 배신하는 행위가 있어 꼽혔던 손이 펴지는 때에는 살아남지 못하리로다.

귀신도 정문(精門)이 막히면 죽는 법이니 사람도 언약을 어기면 못쓰는 것이니라.

 

도지근원(道之根源) 안다 해도
행(行)할 길이 최난(最難)이라.’ 하였나니

구슬이 서 말이어도 꿰어야 보배지 꿰지 못하면 보배가 되지 못하느니라.” 하시니라. 
천하사(天下事) 일꾼>8편103장

용봉수정.jpg
--------------------------------------------------------------------------------
 
<측각주>
 
2 103:2 원천지지약. 원(元)은 ‘으뜸, ~에 근원하다.’는 뜻이다.
천지 부모의 사업을 하겠다는 맹세는 곧 천지부모와의 약속이므로 모든 약속 중 으뜸이 된다.

 

그러한 서약을 어기면 아무리 올바른 일을 해도 근본이 삐뚤어져 있기에,
처음에는 천지가 그 일을 내버려두지만 결국은 꺼꾸러뜨린다는, 『현무경』에 있는 상제님 말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