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경心經』―경이직내 의이방외


남명 조식이 칼에다 새겨 가지고 다니면서 평생동안 경계했던 유명한 구절이 있다.

이것은 워낙 중요하고, 심법 닦는 데 깊이 생각해 볼 문제를 던져준다.

곤괘의 2효에 있는 말이다.

 

경이직내 

敬以直內하고,

 

경으로서 내 마음을 곧게 한다. 나의 내면, 내 마음을 곧게 한다.

내 마음을 무엇으로 곧게 할 수 있가? 흔들리지 않고, 외물에 유혹당하지 않아야 한다.

중심이 없는 골빈 인간이 안 될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경! 경이란 집중을 하는 것이다.

왜 우리 일이 안 되고 육임이 안 짜지는가? 집중을 안 해서 그렇다.

사뭇친 마음을 갖는 것! 사무치는 마음! 그게 바로 경이다.

 

의이방외

義以方外하야.

그 다음, 의이방외. 의란, 옳은 생각을 가지고 밀고 나가는 것, 옳은 것을 주장하는 것이다.

 

그러니까 의로운 마음으로, 방외라는 건 뭔가?

내 주변에 있는 만물을 방정하게, 사물의 실상을 그대로 본다는 뜻이다.

 

그 사람을 있는 그대로 본다, 그게 방외다. 만물을 방정하게 한다.

지금 인간의 눈구녕이라고 하는 것은 인욕에 매달려서 껍데기만 보고 있다.

그러니까 약장공사를 보면, 열풍뇌우불미烈風雷雨不迷 라고 하셨다.

 

미! ‘어두울 미’자다. 그 미자에는 항상 ‘ 혹할 혹’자가 붙어 다닌다.

미혹되지 말라는 것이다.

 

결국 의로운 마음으로 만물의 실상을 바르게 볼 수 있다,

만물을 방정하게 한다는 뜻이 된다.

 

어떤 구절을 보든, 먼저 문자적인 핵심 뜻을 보고, 그 속에 있는 구체적인 뜻,

일반적인 뜻을 알 수 있어야 한다. 고전 공부할 때는 그런 알갱이를 느끼고 깨지면 끝난다.

 

다시 한번 정리하면,

밥 먹고 살기 위해 무슨 일을 하든지, 나는 상제님 도업을 위해 모든 걸 바친다!

 

그것이 경의 마음이다.

일반적으로 경이란 공경스런 마음, 받든다, 이런 의미로 쓰이지만,

높히고 공경하기 위해서는 깨어있어야 하는 것이다. 깨어있으면 내적으로 겸손해지게 되있다.

 

또, ‘내가 무엇 때문에 허덕이고 있구나, 나는 무지한 놈이구나.’  

이렇게 자기 마음의 문턱을 잘 들여다볼 수 있다.

 

道紀 133(2003)년 5월 11일(일) 증산도대학교 도훈 中 -

 

=====================================

≪심경心經

 

송나라 진덕수(眞德秀)가
경전과 도학자들의 저술에서 심성 수양에 관한 격언을 모아 편집한 책.

 

≪심경≫은 우리 나라에 16세기 중엽인 중종 말,
명종 초에 김안국(金安國)이 이를 존숭하여 그의 문인 허충길(許忠吉)에게
전수한 데서 전해지기 시작했다.

 

이 무렵 ≪심경≫을 가장 중요시한 학자는 이황(李滉)이다.
이황은 젊어서 이 책을 서울에서 구해보고 깊이 연구한 뒤에,
나는 ≪심경≫을 얻은 뒤로 비로소 심학의 근원과 심법(心法)의 정밀하고 미묘함을 알았다.

 

그러므로 나는 평생에
이 책을 믿기를 신명(神明)과 같이 알았고,
이 책을 공경하기를 엄한 아버지같이 한다”고 밝히기도 하였다.

 

김성일(金誠一)의 기록에 따르면,
1561년(명종 16) 겨울 스승 이황을 모시고 있을 때
이황은 새벽마다 ≪심경부주≫를 한 차례 독송하였다 한다.

 

용봉수정2.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