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부경원원222_00008.jpg

천부경과 우주론 공부

 


우주사의 인존시대를 선언하심

 

천존(天尊)과 지존(地尊)보다
인존(人尊)이 크니 이제는 인존시대(人尊時代)니라.
이제 인존시대를 당하여 사람이 천지대세를 바로잡느니라.

 

 

중통인의의 도통 세계를 여심

 

예로부터 상통천문(上通天文)과
하찰지리(下察地理)는 있었으나 중통인의(中通人義)는 없었나니
내가 비로소 인의(人義)를 통하였노라.

 

위징(魏徵)은 밤이면
상제를 섬기고, 낮이면 당태종을 도왔다 하나
나는 사람의 마음을 빼었다 찔렀다 하노라.
(증산도 道典 2:22)


 

만유 생명의 아버지요 큰스승이신 상제님

 

증산 상제님은 인간으로 강세하신
인존천주(人尊天主)이시니 후천선경을 개벽하신 새 하늘의 하느님이시니라.


상제님께서 신축(辛丑 : 道紀 31, 1901)년
7월 7일 모악산 대원사에서 천지대신문을 여시고


삼계대권을 주재하여 후천을 개벽하시니
호천금궐(昊天金闕)의 조화주시요 백보좌(白寶座) 하느님이시니라.


상제님은 만유 생명의 아버지(父)요
큰스승(師)이시며 천지와 만물, 인간과 신도의 통치자(君)이시니라.
(증산도 道典 3:1)

 


가을 개벽기인 지금은 천지 부모와 한 몸, 한마음으로 살면서
사전준비를 잘 해야 닥쳐 올 여러 가지 고난을 잘 극복할 수 있다.

 

사전준비는 진리 중심의 구도자 신앙, 근본 신앙을 통해서 가능한데,
근본 신앙의 힘은 진리 체험에서 오고, 진리의 생명력은 진리의 눈동자라고 할 수 있는
우주론 공부에서 나온다. 우주론 공부는 인생의 목적과 사명을 깨닫는 것인데, 그 결론은 인존人尊에 있다.

 

인간은 우주의 중심이고 이제는 인존시대이므로 인간에 대한 제대로 된 깨달음,
인간의 궁극의 사명과 존재 목적에 대해 우주론을 근본으로 하는 진리의 마지막 정답이
나와야 하는데, 천지와 함께 하는 삶의 진리 원본이 인류 최초의 깨달음의 원형 경전인 천부경이다.

 

 

천부경의 상경上經을 보면,
일시무시일'은 모든 것은 하나에서 비롯된 것인데 일은 무에서 비롯된 하나라는 것이고,

 

석삼극무진본'
그 하나가 삼극으로 나뉘어도 그 근본인 일자는 고갈되지 않고 다함이 없다.

삼태극.jpg

천일일 지일이 인일삼'은

하늘과 땅도 인간이 전부 조물주의 마음과
신성을 다 가지고 있는데, 그 하나가 셋으로 갈라져서 우주의 꿈을 이뤄나간다는
집일함삼執一含三'의 의미이다.

 

일적십거는

이 하나가 현상세계에서 2.3.4.5.6.7.8.9로 벌어져 나가
10수의 조화, 개벽세계가 열린다는 것이다.

v6.jpg

그 다음 '무궤화삼'은

모든 것이 3수의 도, 삼극 일체의 경계로 돌아간다는 것이다.


중경中經은

천이삼 지이삼 인이삼' 하늘도 땅도 인간도
우주속에서 음양운동을 하는데 대우주 3수의 틀을 벗어나지 않는다는 것이다.

 

대삼합육'은

큰 삼(삼극)이 합해져서 '천부경'의 중심 수인 6을 낳는다.

6은 이 우주 생명의 근원인 북방 1.6수이며, 이 우주 조화의 생명수를 우리 몸에 축적하는

공부가 태을주 공부다.

 

생칠팔구'는

칠성, 우주의 시공간 구조인 8방위,
이 우주의 영적 세계가 구성되어 있는 구천九天 등을 의미한다.

무극%20태극%20황극.jpg
오행%20상극_00004.jpg


운삼사 성환오칠'은

우주 운동의 구성 원리, 시간 공간 구성 원리는
3과 4의 이치로, 그리고 그 순환은 5와 7의 이치로 이뤄진다는 것이다.


 

하경下經을 보면

일묘연만왕만래'란

1이 오묘하게 변화하고 확장해서 끊임없이 사계절 순환변화가 일어난다는 것이고,

 

용변부동본' 은

우주의 작용변화가 아무리 일어나도
그 근본은 부동, 불변의이라는 항상성恒常性을 얘기한 것이다.

 

본심본태양'

인간은 대우주 조화의 생명력인 6의 기운을 받아서
천지 조화수가 축적되어야 본심이 본태양이 돼서 앙명昻明, 한없이 밝은
우주광명의 존재가 된다는 말이다.

 

인중천지일'은

천지를 뚫어 꿰어서 천지 부모의 마음,
그 생명의 신성과 하나가 되어, 진정으로 천지와 하나 된 태일太一의 인간이 되는 것, 을 뜻한다.


일종무종일'은

사람이 하나로 돌아가는데, 이 '하나'는

대우주가 태어난 조화의 근원이며 우리 마음의 법칙으로 말하면 일심이다.

 

인존人尊은

천지보다 그 심법이 더 큰 사람으로 그 사명이 매우 막중하다.
잃어버린 시원 역사 시대 문화의 진리 원전인 '천부경'을 암송하면서 가을 개벽기에 한 사람이라도
더 건져 개벽 천지로 넘어갈수 있도록 입 공부를 해야 한다.

 

그게 바로 인간으로 오신 하나님의 심법인 상생相生을 실천하는 길이다.
우리  도생들이 한 사람이라도 더 살려서, 진리의 주역자로 더욱 굳건히 신앙할 것을 축원한다.


道記 144년 6월 18일 증산도 교육문화회관

증산도 종도사도훈

 

증산도 월간개벽7월호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