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민족의 역사를 알아야 하는가?

 

masters_sbn05_ti127.gif


수천 년 동안 우리나라는 국권을 완전히 상실한 적이 없었다.
그런데 처음으로 일본에 당했다. 우리나라는 왜 일본 제국주의에 나라를 빼앗겼는가?

한민족의 비극은, 본래의 문화가 왜곡 말살되어 혼이 빠져서
무기력한 약소국으로 전락한 데서 비롯된 것이다
. 이걸 잘 알아야 된다.

 
오늘 말씀의 전체 주제를 좀 힘있게 온몸으로 체험적으로 느끼려면,
우리 민족이 왜 약소국이 되어 망했는가를 알아야 된다.  

지난 역사를 돌이켜보면,

수천 년 동안 우리 민족은 외래 정신에 물들어서 한국인으로 살지를 못했다.


사대주의에 빠져서 중국을 큰집으로 모시고
우리나라는 작은 집이 되어 왕이 옥새 하나를 마음대로 만들어 찍지 못했다.


"너희들은 제후국이니 용을 새기지 말고 거북이를 새겨라." 해서
이조 5백 년 동안 조선의 왕들이 옥새에다 거북이를 새겨서 결재를 했다.  
그러다가 조선에서 처음으로 옥새에 용을 새긴 왕이 조선 말 고종 임금이다.


도기 27년, 서력 1897년, 주변 강대국들의 힘이 팽팽해지자, `요 때다!`
하고 나라 이름을 대한제국(大韓帝國, 1897~1910)으로 바꾸고 칭제건원을 했다.


"나는 왕이 아니고 황제다!" 하고
빛 광(光) 자에 호반 무(武) 자, `광무(光武)`라는 독자적인 연호를 썼다.


고종의 역사의식이 얼마나 강했겠는가!
우리 민족의 시원역사의 혼을 되찾겠다! 하고

지금의 조선 호텔 자리에 원구단을 쌓고 상제님께 천제를 올렸다.    


이제 여기서부터 중요한 주제들이 많이 나온다.
중국의 중화사관과 일제의 식민사관에 찌들어 대한의 혼을 상실한 한민족!`
지금 우리나라의 국호는 대한민국이다. 이 대한민국은 어디서 온 것이냐?
이것을 아는 한국인이 별로 없다.  


고종황제가 1897년에 나라 이름을 `조선`에서 `대한제국`으로 바꿨다.
그리고 그 아들 순종이 임금 노릇을 해 보지도 못하고 일본에게 나라를 뺏기면서 물러났다.
그 9년 뒤 기미(己未, 1919)년에 한반도에서 독립만세 운동이 일어나고,
그 해에 임시정부가 세워진다.


국내에서 만세운동을 하다가

한성 정부를 만들어 상해로 건너가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세운 것이다.
이것은 최초로 근대국가를 만들려는 운동으로서,
우리 민족사의 국통맥에서 보면 대단히 중요한 사건이다.  

작게 보면 대한제국에서 대한민국으로 바뀐 것인데,
제국이라 함은 그 주권이 임금님에게 있었기 때문이고,
임금이 사라지고 주권재민에 의해 주권이 백성에게 있기 때문에 대한민국이라고 한 것이다.
`제`에서 `민`으로!


지금 대부분의 사람들은 먹고살기에 바쁘다.
그래서 `야, 밥 먹고 살기도 힘든 세상에,
이런 첨단과학 세상에 우리가 왜 케케묵은 역사를 알아야 되냐?

왜 고대 역사를 알아야 되냐?
그게 지금 밥 먹고 사는데 무슨 도움이 되냐?` 고 묻는다.


그에 대한 모든 답이 이 책에 나와 있다.
그 중 하나가 `역사를 모르면 미래도 없다`는 것이다.
과거를 모르고 어떻게 현재를 아는가 말이다.
 
우리 한민족은 지금 족보도 없는 정신적 고아가 됐다.
내가 진정한 한국인으로 살려면, 우리 민족의 현실을 제대로 알려면 과거를 제대로 알아야 된다.


아무리 지구촌의 역사 현실 분석을 잘하고 정치 대세를 잘 아는 국제정치의 대가라 해도,
역사를 모르면 우리의 현실을 제대로 알 수가 없다.


모든 역사 현실은 과거의 작품이다.
그 뿌리, 근원으로 돌아가 시원역사, 진정한 역사의 뿌리부터 알아야 한다.

그런데 뿌리는 실체를 드러내지 않는 속성이 있다.
나무뿌리처럼 스스로 뿌리 역할을 하기 위해 숨는다.


그러나 아무리 큰 나무라 해도 뿌리에서 생명을 받아서 서 있는 것 아닌가.
뿌리가 말라버리면 생명 전체가 시들고 무너진다. 살다가 마는 것이다.  

사람도 그렇다.

정신이 건강하고 사물을 잘 보고 자자손손 잘 되는 건 뿌리가 건강하고, 조상 줄이 좋다는 뜻이다.

 

어떻게 해서 유대족이 이 세계를 잡아 흔드는가?
뿌리가 튼튼하기 때문이다. 그게 신앙으로 다져졌거든. 기도를 많이 하고,

영성을 계발해서 지구촌 문화를 뒤흔드는 것이다.

현재를 바르게 인식하지 못하고 어찌 미래의 새 역사를 열 수 있는가.
어제를 모르고 어떻게 오늘의 현재를 알며, 현재를 모르는데 어떻게 내일을 말할 수 있겠는가.


우리 한민족의 현실을 알기 위해서는 우리의 본래 역사를 알아야 된다.
진정한 한국인이 되기 위해서는 시원역사를 제대로 알아야 된다.
 

가을은 천지간의 모든 시비를 바로잡는 때다.
무엇이 잘 된 것이고 무엇이 잘못 된 것인지, 이 세상에 일어나는 모든 문제의 시시비비를 바로잡는다.

가을개벽을 맞이하여,
우리는 묵은 기운을 깨부수는 깊은 자기반성과 민족의 정체성을 부정한 잘못에 대한
처절한 참회를 바탕으로, 민족사 인식을 완전히 개벽시켜야 한다.

속히 우리 한민족의 정체성,

한민족의 신원을 회복하고 잠자는 민족혼을 일깨워,
신천지의 추살바람이 가장 먼저 닥쳐오는 개벽의 땅에 태어나
간(艮)도수 섭리`를 실현해야 하는 주인공으로서 천지 대업에 적극 참여해야 한다.

다 함께 가을개벽의 비밀 코드를 풀면서 동방 한민족의 뿌리역사,
그 국통(國統)맥을 찾는 순례의 길을 떠나보자.

 

개벽실제상황-도서3_02.gif

이것이 개벽실제상황 2부의 핵심 내용이다.

 

-도기 136(2006)년 양력 5월 13일, 증산 상제님 성탄치성 도훈 중에서..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