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단고기 심포지움

 

jsd_or_kr_20120313_141538.jpg

menutitle_dohun_lifewords.jpg

『환단고기』를 한 글자로 요약하면

 

 

환단고기를 한 글자로 요약하면

* 『환단고기』의 핵심사상을 한 글자로 요약하면 바로 밝을 환桓이다. 지금도 보름달이 떠 있을 때

 “낮처럼 환하다”라는 말을 한다. 또 “신수가 훤하군요” 하면서 이 환桓 자를 쓴다.


환桓은 나무 목(木) 옆에 뻗칠 긍(亘)을 한 글자다. 온 우주에 광명이 무변광대하게 뻗친다는 뜻이다.

이 우주 광명사상이 우리 한민족 문화의 원류이다. 우리문화의 원형이요, 역사관의 근원이자,

동방 삼신문화 인성론의 바탕이다! 과거 현재 미래를 초월해서

인류 역사의 본질이 우주의 광명, 桓환 한 글자로 귀결된다.

 

* ‘환단’은 ‘천지 광명’을 뜻한다. 『환단고기』란 천지 광명인 환단을 체험하고 살던

옛사람들의 역사 기록이란 뜻이다. 천지 광명을 체험하고 살던 시원역사 이야기이다.

이때를 인류학자, 고고학자들이 태고의 황금시절(Golden Era)이라 부른다.

인간이 자연의 마음으로 살던 시대, 이것을 동서 신화학에서 공통적으로 말한다.

천지 광명을 체험하라! 그러면 이 책이 의미하는 바를 안다. ‘자천광명왈自天光明曰 환桓이요

자지광명왈自地光明曰 단檀이다.’ 그러면 천지 광명의 주체는 무엇인가?

그것이 한韓이다. 천지광명을 체험한 사람, 인류 창세 역사의 주인공, 그것이 바로 대한大韓이다.


 

환桓, 광명에 깃들어 있는 신

*『환단고기』의 우주론, 역사관, 신관, 모든 사상이 이맥 선생의 「태백일사」에 응축되어 있다.

「태백일사」‘환국본기’에 보면 ‘환자桓者는 전일야全一也요 광명야光明也라.’고 하였다.

 

환은 아주 완전한 하나라는 것이다. 환이라는 것은 이 대우주 만유가 일체, 환으로 한 덩어리, 한 몸이라는 것이다.

그런데 그것이 광명이라는 것이다. 전일全一을 삼신三神의 실덕實德이라고 설명한다.

대우주 조물주 삼신의 참된 덕이라는 것이다.
밝을 환 속에 삼신이 존재한다. 광명이 환하게 열리는데 그 속에 삼신이 존재한다.

광명 그 자체가 바로 만유의 존재 근거인 신이다.


 

삼신문화를 모르면

*『환단고기』는 이 우주 광명 속에 만물을 낳고 기르는 신이 있다고 말한다. 

바로 이 신에 대한 가르침을 이삼신설교以三神設敎, 또는 이신설교以神設敎라 한다.

주역의 관觀 괘를 보면 성인은 신도로써 가르침을 베풀었다(聖人이 以神道設敎而天下服矣니라)고 한다.

여기에 '신도설교神道設敎'라는 말이 나온다. 일본 창세 역사도 조화 삼신으로부터 시작된다.

삼신문화, 삼신의 우주론, 삼신의 인간론을 모르면

인간과 자연과 우주 그리고 인간 역사의 전개에 대해서 알 수가 없다.


『환단고기』는 동방 삼신문화의 우주론과 신관과 인성론을 체계적으로 밝히고 있다.

특히 인간의 신성이 발현되는 이치를 수행 원리로 전하고 있다.

 

삼신일체의 우주 광명 세계를 모든 인간이 깨달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처럼 유불선 기독교의 원형이요, 근원이 되는, 인류 원형문화 신교의 수행 원리가 정리되어 있다.

즉 원형 수행 문화의 원리가 정리되어 있는 것이다.


 

『환단고기』 역사관의 백미

*『환단고기』는 역사의 창세목적을 오직 한 가지로 말하고 있다.

그것은 모든 인간이 천지와 하나 되어 사는
인간, 즉 태일 인간이 되는 것이다. 천지의 광명, 우주 광명 인간으로 회복돼서 살아야 한다는 것이다


 

『환단고기』 의 최종 결론

*『환단고기』의 최종 결론은 하늘과 땅과 인간, 우주 삼계를 다스리시는 우주의 통치자가 계신다는 것이다.

우리 한민족 문화의 대의를 가장 잘 드러내 주는 것이 바로 제천문화다.

 

우리 한민족 시원 문화는 한마디로 제천문화다. 인류의 가장 위대한 축제요,

온 민족이 하나 되고 천지와 하나 된 광명의 인간으로 거듭 태어나는 날이다.
부여의 영고, 동예의 무천이니 하는 천제 문화의 실체가 무엇인가?

『환단고기』의 핵심은 하늘과 땅과 인간, 삼계 우주를 다스리시는 일상제가 있다는 것이다.

천제는 그 삼신일체 상제님께 감사와 보은의 제를 올리는 의식을 통해서 천지와 하나 됨을 추구했던 것이다.


 

『환단고기』에 깃든 희생과 우리의 자세

* 우리 한민족 근대사의 출발점인 갑오동학으로부터 일제에 의해 800만 명이 무참히 죽어 갔다.

그 역사의 중심에 우리 민족혼을 되찾고자 한 『환단고기』가 우뚝 서 있다.

 

1910년 한일합방 다음해! 인류 창세 역사, 동북아의 원형문화와

그 역사의 뿌리를 밝히는 『환단고기』 역사 경전이 나왔다.

이것은 지난 1만년 환국 이래 가장 의미 있는 사건이다.

그러나 지금 학계에서는 이 책을 위서로 매도하고 있고, 여기에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감염되어 있다.

 

* 운초 계연수 선생은 일제 밀정에게 잡혀서 손발이 잘려 압록강에 던져졌다.

그의 스승 이기 선생은 굶어서 돌아 가셨다. 그리고 800만 명이 일제에 의해 학살당하고 죽어갔다.

그 비극을 생각할 때 우리는 이 시대에 과연 무엇을 해야 하는가.

적어도 우리 잃어버린 역사는 제대로 알고 살아야 하지 않겠는가.

 

* 『환단고기』를 전수하기 위해 희생되신 분들, 가신 그분들을 위해서 옷깃을 여미고,

본래 원형역사, 원형 문화의 안목으로 읽어야 한다.

제 눈에 제 안경식으로 비판하고 훼손하는 것은 결코 도리가 아니다.

 

[주] 본 말씀은 도기 142(2012).3.23일 세종문화회관에서 가진 "환단고기 역주본 출간기념 심포지움"에서

종정님께서 말씀해주신 내용에서 발췌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