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gif
(2006-06-06 19:18:21, Hit : 4803, Vote : 302
t.gif
 (1일 재소개) 민족사학의 큰 스승 "한암당 이유립 선생"
t.gif
jm070922-1.gif


아래글에 실명으로 거론되는 많은 분들이 바로 종로 인사동에 아직도 민족사학 복원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필요하다면 언제라도 만나 대화할수 있다는 것입니다. 거짓이 아니니 언제라도 증빙할수 있다는 말입니다

- 자료 : 한배달 2001년 7월호

(필명 궁구미 님이 리타이핑하여 올려주신 글 입니다)

아래글 다음에 두 편의 관련글이 이어져 있는데,
마지막은 한단고기에 나오는 단군조선시대 여덟가지 가르침을 기재했습니다.

그 글을 보면 기록에 조선의 백성들이 임금이 죽었을때 서럽게 울었다는 대목들이 이해가 가고도 남는것 같습니다.
이유립 선생님 평전 또한 귀중한 역사일 것입니다.

--------------------------------------------------------------------------


(민족사학의 큰 스승 "한암당 이유립 선생")


(편집부)


지구상에 난무하는 사건 하나 하나가 모두 역사적인 사건이 되는 것은 아니다.

그 사건의 미치는 파장과 영향력이
역사가들에 의해 역사적인 사건으로 인식되어야
비로소 역사적인 사건이 되는 것이다.

역사가들의 임무는
바로 어떤 사건을 역사적인 것과 그 밖의 것으로 구분짓는 데서 그 위력이 잘 드러난다.

따라서
이 역사가가 어떤 사고방식(여기서는 사관)을 가지고 있는가에 따라
사건의 취사선택과 평가는 전혀 달라지게 되는데
민족사관의 경우 역사발전의 주체를 '민족'이란 단위로 인식하고
모든 판단의 기준을 '민족'에 두고 있는 사관을 말한다.

민족사관을 가진 학자들을 민족사학자라고 말하는데,
이들의 생각은 개인보다는 '민족'이란 단위의 생존, 발전, 영광을 우선한다.

우리 겨레에게 있어 민족사관의 인식은 매우 중요하다.
지금까지 우리 역사, 문화와 민속이 이 민족을 단위로 형성 발전하여 왔기 때문이다.

민족사학의 입장에서
우리 민족사의 가교역할을 해온 민족사학자들을 시대를 거슬러 재조명 해본다.

우리 사학,
즉 한국사학의 진로 설정에 참고가 될 것을 기대한다.

(편집자 주)


< 한암당(寒闇堂) 이유립 선생의 생애 >

you921-1.gif

한암당(寒闇堂) 이유립 선생은.
1907년 평북 삭주군 구곡면 안풍동 구령포 청계령산 아래
청계곡에서 독립운동가 단해(檀海) 이관집(李觀 ) 선생의 4남으로 출생하였다.

본관은 철성(鐵城)으로 이암의 후손.
자는 채영(采英) 또는 중정(中正) 호는 한암당(寒闇堂) 또는 정산초인(靜山樵人).

세 살부터 어머니로부터 천자문을 배우고

6세에《동몽선습童蒙先習》을 읽다가
「한무제토멸지(漢武帝討滅之)하시고」라는 구절에 이르러
"위만조선이 우리 나라면서 우리나라를 토멸한 한무제는 분명 우리나라 원수인데,
'하시고'라는 토씨를 붙여 읽는 것은 나는 싫다"하여

끝내《동몽선습》을 읽지 않았다.

13세 때인
1919년 4월 7일 신안동 시위운동에 참가하였다.

그해 10월에
아버지를 따라 단학회(檀學會)가 주관하는 '배달의숙(倍達義塾)'에서
계연수(桂延壽), 최시흥(崔時興), 오동진 등의 강연을 듣는 한편
조선독립소년단 조직 활동에 참가, 단장이 되었다.

의민사(義民社) 천마산대의 소년통신원으로 뽑혀 전봉천과 함께 국내의 통신연락을 도왔다.

24세인 1930년

「삼육전재 국권회복(三育全材 國權 復)」이라는
해학 이기(李沂)선생의 신교육의 뜻을 발휘하기 위하여
삼육사(三育社)를 조직. 위원장에 임명되었다.

회람잡지《三育》을 발행하기도 하였는데.

《三育》7월호에「광개토성릉비문징실고廣開土聖陵碑文徵實考」등의 기사로 인하여
삼육사는 1931년 7월 31일 강제 해산되었다.

33세인 1939년
이상유의 5만원 희사에 선대로부터 경영해 오던 구성재(求誠齋) 재산을 합하여
'신풍학원(新豊學院)'을 설립하고 학감 겸 교사로 종사하였으나,

1942년
'학생들의 신사참배 기피', '조선교육', '창씨개명불응', '무궁화 심기' 등
12항을 이유로 강제 폐쇄 당했다.

39세인 1945년
「단학회(檀學會)」기관지《태극(太極)》의 주간으로 취임하였다가
1946년 1월 1일 발행 신년호에「신탁통치반대론」기사 필화사건으로
소련군에 의해 구금되고 잡지는 폐간되었다.

57세때인 1963년
단학회의 3대강령인 '제천보본(祭天報本)', '경조홍방(敬祖興邦)'. '홍도익중(弘道益衆)'을
완전 계승하여 단단학회(檀檀學會)로 조직 확대하고 활동을 시작하였다.

63세인 1969년
이석영씨의 재정 후원으로 강화도 마리산 단학동에 커발한 개천각을 세워
신시개천의 창시자 한웅천왕을 비롯하여 치우천왕. 단군왕검을 봉안하고

매년
- 대영절(大迎節. 음 3월 18일).
- 개천절(음 10월 3일) 두 차례 제천의식을 거행하였다.

you921-2.gif


69세인 1975년 5월 8일
《세계문명동원론(世界文明東源論)》을
미국의 하버드. 워싱턴. 콜롬비아. 하와이. 캘리포니아 등
5개 대학교에서 주문해 갔다.

70세인 1976년
박창암. 안호상. 유봉영. 문정창. 박시인. 임승국 제씨와 함께 [국사찾기 협의회]를 조직하고
잡지《자유》에 옥고를 기고하기 시작하였으며,

78세인 1985년
배달문화원 대상을 수상하신 이듬해

1986년 4월 19일 새벽 1시 자택에서 운명하셨다.

선생님께서 돌아가신 것이 1986년이니 이제 15년을 지나고 있다.

다행히 생존해 계실 때 교류하던 인사들이 상당수 있어
그분들로부터 한암당 선생에 대하여 직접 들을 수 있었다.


(다음은 박정학 한배달 치우학회장이 전하는 내용이다)


박정학씨는 한암당 선생을 만난 기억 중에서 가장 인상깊었던 일로 3가지를 꼽는다.


그 첫째는 빼어난 기억력이다.

한암당 선생과 교류하던 당시
"10여세 때 들었던 내용을 확인하고 싶으니 이러저러한 책들을 구해달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왜 필요한가를 되물었더니
"옛날 계연수 선생으로부터 들은 것을 확인하고 싶다"는 것이었다.

40여종의 도서 80여 곳에 대한 복사를 요청받고 국립도서관을 방문.
상당수 책이 귀중본. 희귀본이어서 일반인의 접근이 금지된 것임을 알게 되고
담당자에게 도움을 요청하였더니 도서를 찾던 담당자가 궁금하다는 듯이 물어왔다.

"도대체 이런 책을 누가 보느냐?"
"이런 책을 읽을 수 있는 분이 누구인지 만나보고 싶다.
그리고 지하실에 이름도 알 수 없는 이런 책이 수북히 쌓여있다"  
요청한 자료를 준비해 주었다.

이렇게 하여 원하는 책의 복사부분을 상자에 담아 전해드렸다
(그러나 이 상자를 뜯어보지도 못하고 선생님은 세상을 뜨셨다).

아마 한번 들었던 내용을 다 기억하고 있는 것으로 여겨졌으며.
대한독립소년단 시절 전령으로 활약할 때는 편지대신 외워서 전달했다는 일화가 남아 있다.


두 번째는 속독에 의한 뛰어난 독서력이다.

한 번은 조선왕조실록을 보았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하셨다.
마찬가지로 과거 계연수 선생으로부터 들었던 내용을 직접 확인하고 싶은데
돈이 없어 책을 구해볼 수가 없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한배달 창립 멤버인 모 회사 사장에게 부탁하여 사장이 직접 책을 전해드렸다.

책을 받아 본 선생님은 매우 기분 좋아하시며 책을 펼쳐 보시더니
깜짝 놀랄 정도로 빠른 속도로 페이지를 넘겨 읽으면서도
필요한 부분을 정확하게 찾아내 쪽지를 끼워 표시해 놓고 원고를 완성하는데 사용하셨다.

순 한문으로 된 책을 그렇게 빠르게 읽는 것은 처음 보았으며 그저 놀라울 뿐이었다.

셋째는 빼어난 건강이다.

79세의 노인이 젊은 제자들과 함께 산을 오르는데
젊은 제자들이 미처 따라가지 못할 정도로 빠르게 산을 오르셨다.
몸이 아주 가벼워 보였다.


< 운초 계연수 선생과의 만남 >

계연수 선생은 호를 운초라고도 하고 일시당(一始堂)이라고도 하는데.
한암당 선생 아버지와는 광복운동을 함께한 관계로 어릴 때부터 가까이서 자주 접해온 사이였다.

그러던 1943년 어느날.
계연수 선생이 집으로 찾아와서 어린 이유립을 부르더니
"너는 머리가 좋고 하니 네가 우리 역사를 공부해라"고 부탁 겸 타이르셨다.

그러나 독립운동과 정치에 더 관심이 있던 이유립은 듣는 둥 마는 둥 하였다.
그런 일이 있은 3일 후 목이 잘린 계연수 선생의 시신이 대동강변에서 발견되었다.

불과 몇일전에 자신에게 일렀던 말들이 선생의 유언처럼 들리고.
마침내 운명처럼 '우리 역사'를 공부하기 시작하였다.

이전에 틈틈이 계연수 선생에게 들었던 이야기에다
신채호. 이덕수 선생들과 교류하면서 전해 듣는 이야기가 차곡차곡 쌓여가기 시작하였다.

you921-1-1.gif

you921-1-2.gif



(한암당 선생의 민족사 체계)

"서로의 원수를 잊고
세나라(고구려. 백제. 신라)가 힘을 함쳐 당나라를 쳐 없애자는
고구려 대막리지 연개소문 장군의 제의는 무시되고.
한, 단, 조선, 북부여, 고구려, 대진, 고려로 이어지는 국통, 국학, 사관이 올바로 풀리지 못하고..."

이 말은 한암당 선생의 사관을 엿볼 수 있게 하는 대목이다.

한암당 선생의 민족사에 대한 체계는,
물론 한암당 선생의 수많은 논저를 읽고 난 후에야 언급할 수 있는 부분이지만
다음의 몇 가지 주장에서 그 맥락을 읽을 수가 있다.

(1)
우리 민족의 정통성은
한국에서 이주해온 한웅천왕의 배달 건국으로부터 비롯하여
단군조선-북부여(원시고구려)-고구려(본고구려)-대진(大震-중고구려)-고려(후고구려)-조선-임시정부를 거쳐 오늘에 이른 것이다.

(2)
세계문명은 서(西)에서 동(東)으로 온 것이 아니라
동(東)에서 서(西)로 간 것으로 보아야 한다.

(3) 민족사의 기원은
지금으로부터 5898년 전에 있었던 한웅천왕의 태백산 천강과 함께 이룩된
신시개천에서 찾아야 한다.

(4) 단군조선은 엄연히 실존했던 역사이며,
아사달시대(1048년),
백악산 아사달시대(860년),
장당경시대(188년)를 통해 2096년의 역년을 셈할 수 있고,

통치방법으로 신한(진한), 말한(마한), 불한(변한)의 삼신일체의 원리를 본 뜬
삼한관경제(三韓管境制)가 적용되었다.

(5) 고구려 건국 연도는 북부여 원년(신시개천 3659년)으로부터 기산되며
보장제(帝)의 27년까지는 907년이 되지만(신시개천 4565년)
해모수 8년(신시개천 3666년)의 부여 고향 수복으로부터는 정확히 900년이 된다.

(6) 기자조선은 환작(幻作)된 것으로서 민족의 정통 역사로 볼 수 없다.

(7)
위만은 요예(遼濊)의 변경을 침략하여 지금의 창려(昌黎-하북성)를 점거해
조선이라고 잠칭하고 있던 떼도적의 두목에 불과하며,
의문 투성이의 '한사군'이란 애초부터 존재하지 않은 것으로 보아야 한다.

(8)
국강상광개토경평안호태성제의 위업으로 이룩된 영락대통일은
따무르자주의(漢寇擊退完我舊彊)를 완전히 성취한 것인 동시에 민족사의 영원한 이상을 제시해 준다.

☞ 한구격퇴완아구강(漢寇擊退完我舊彊) : 한나라 도적들을 퇴거하고 온전한 우리의 옛 강토를 되찾자

(9)
신라 '삼국통일'이란 허구에 찬것이며,
'발해삼인당일호(발해 사람 셋이 모이면 한 마리 호랑이를 당해낸다)'에서도 나타나는
대진의 웅혼한 기상에서 보람을 찾아야 한다.

(10)
한양 조선은 신시개천 5816년(1919년)에 종식된 것으로 보며
동년 4월부터 옛 고구려 송강현(지금의 상해)에 세운 대한민국임시정부로 법통을 잇는다.

물론 이러한 주장외에도 광범위한 사론(史論)이 펼쳐져 있지만
더 요약한다면

'고구려 중심론'이라고 말할 수 있으며,

- 천부경,
- 삼일신고,
- 참전계경,
- 신시개천경(단군고기),
- 광개토지경(비문),
- 훈민정음경(반포문)을

우리정신. 역사를 찾은 근본서적으로 중요시 하였다.


한암당 선생과【한단고기】

한암당 이유립 선생의 일생을 통털어 최대의 민족사적인 사건은
【한단고기(桓檀古記)】와의 관계라고 볼 수 있다.

우리 민족사를 논할 때 불가분『한단고기』와의 관련성을 언급하지 않을 수 없고.
그럴 때마다 한암당선생은 그 중심에 선 인물이 되고 만다.

『한단고기』의 탄생은 운초 계연수 선생이

- '삼성기전 상편'. '삼성기전 하편'.
- '단군세기'.
- '북부여기' 상. 하.
- '태백일사'를 한데 묶어
『한단고기』라는 제목으로 30부를 발간한 데서 비롯된다.

그 가운데 1부가 한암당 선생에게 전해져 칠십년 대 초반까지 보관하고 있었다.
당시 한암당 선생은 의정부에서 셋방을 얻어 있다가
너무나 어려워 군산으로 잠깐 내려가 있었다.

그 사이 주인은.
방세도 못내는 노인이 어디 갔는지 나타나지도 않자 책을 내다 팔아 버렸다.
이때 그『한단고기』도 함께 사라지고 말았다.
(한암당 선생은【한단고기】1권 정도는 이병도씨 집에 있을 것으로 추측하였음)

급기야 기억을 되살려【한단고기】를 다시 써야 했다.

워낙 공부를 많이 하고 어려서 전령으로 활동할 때 문건보다는 외워 전달했던 것이나
속독으로 훈련된 탓에 새로이 한단고기 내용을 기억하여 쓰는 일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그 후 잘못된 부분이 몇 군데 제자들에 의해 발견되기도 하였으나
'거의 맞을 거다'라고 자신 있게 말하던
선생의 인품을 의심하는 사람은(식민사학자들을 제외하곤) 거의 없다.

이렇게 해서 정리된 문건은
1970년대 후반〈한단고기 정해〉라는 제목으로
서문까지 완성된 상태에서 출판사 선정을 위한 협의 도중

당시 월간《자유》의 발행인인 박창암으로부터
'출판에 도움이 될 재일교포가 있으니 원고를 달라'는 요청을 받고 건네졌으며.
불과 3일이 지나지 않아 박창암으로부터 아무런 말도 없이 원고를 돌려 받았다.

그리고 얼마 후 일본에서『한단고기』초판이 나왔는데,
일부 내용의 해설이 임의로 바꾸어져 있었다.

그리고 이 초판은 우리나라에 전해져 제일 먼저 김은수 선생의 번역판이 나왔고.
이유립 선생의 '한단고기정해'가 대배달 민족사에 실리게 되었으며
이어서 임승국선생의 한단고기.
강수원 선생의 한단고기.
85년 배달문화원에서 발행한 한단고기,
오정윤 선생의 한단고기(도서출판 창해 刊) 등이 연이어 출판되기에 이르렀다.

☞ 이 외에도

-『배달의숙(倍達義塾)』에서 83년에 발행한 '한단고기' 필사본.
- 1979년 조병윤씨가 오형기씨에게 부탁하여 필사한 '한단고기'
(광오이해사 발행. 100부 한정판. 이 내용이 일본인 '녹도 승'에게 전해진 것으로 알려져 있음).
- 일본인 '녹도 승'이 쓴 '한반도의 우가야왕조사-한단고기'등이
한배달 자료실에 보관되어 있다.


< 한암당 이유립과 (사)한배달 >


(역시 이유립 선생을 직접 만났고 (사)한배달의 설립에 결정적인 산파역할을 맡았던 박정학(치우학회장)씨의 증언이다)

1982년에 한미 연합 사령부 교양강좌 때 만났던, 한암당 선생을
다시 만나게 된 것은 1985년이다.

8월 9일자 신문에「백운대 쇠말뚝 제거!」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는 순간,
드디어 때가 왔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제야말로 우리 겨레의 얼을 찾는 일을 시작할 때라고 생각했다.

다음날인 10일,
이전부터 알고있던 한암당 선생의 제자 전형배군(당시 고려대 대학원 재학중)을 찾아서
함께 김포읍 산자락에 거처하시는 선생을 찾아갔다.

새로 지은 집이었는데 조그만 별채로 방 하나, 부엌 하나였으며,
혼자서 연탄도 반찬도 없이, 그야말로 '있으면 먹고 없으면 굶고'하는 처지였다.

그나마 몇몇 제자들이 가져다주는 라면을 한꺼번에 3개를 삶아 놓고
소금이나 간장을 반찬 삼아 아침, 점심으로 조금씩 끼니를 들고 있던 때였다.

제자의 안내로 선생을 뵙자마자
"이제 시작할 때가 되었습니다"라고 말씀드렸더니
"나는 이제 안합니다. 끝났습니다."라고 말하는 것이었다.

"왜 그렇습니까?"라고 재차 물으니,
"상황이 쉽지 않습니다. 국사찾기는 이제는 안합니다.
책도 팔아버리고…왕조실록하나 구하려고 해도 돈이 없어 못구하고…나는 안 합니다"
라며 완강히 거부하셨다.

나는 '이제는 때가 되었구나'라고 생각하고 왔는데
선생님은 "이제 끝났다"고 말씀하시니 난감하였다.

그리고 며칠 후 어렵사리『조선왕조실록』을 구해 드렸다.
그리고 다시 댁을 찾아가 보니 책은 펼쳐보지도 않은 채 그대로였다.

3번째 방문할 때는 '두 아들'을 데리고 갔다.
절을 올리면서 "우리 이 아이들을 만주를 찾는 선봉장을 만들겠습니다."라는

아내 전유선(한암당 선생의 마지막 제자로서 현재 '한암당 이유립 기념사업회' 회장을 맡고 있다)의
말을 듣고는 마침내 마음이 움직이기 시작하였다.

우선 거처를 정하여 흩어진 가족들이 모여 살도록 하는 일이 시급하였다.

당시 한암당 선생은 김포에, 부인은 군산에, 시집 안간 막내 딸은 대전에
각각 흩어진 이산가족이 되어있었다.
이런 선생께 1200만원을 마련하여 화곡동에 전셋집을 마련해드리고
흩어진 가족들이 모여살도록 터전을 구해 드렸다.

이후 선생님은 집필에만 전념하여
도서출판 고려원에서【대배달민족사(전 5권)】을 발간하기에 이르렀고.

집을 마련하는데 재정을 지원했던 사람들이 모여
한암당 선생의 제자(현재 부부인 전형배 고성미)를 초청.
우리 역사에 대하여 공부하기 시작하였으며.

마침내 4월 17일 저녁 7시 인사동 소재 당시 도서출판 고려원 사장(김낙천) 사무실에서
직접 한암당 선생을 모시고 질의응답 형식으로 대화를 나누던 중(9시 20분이 될 즈음)
"이것은 정말 당신들이 해야 될 일이요"라고 말씀을 하시던 선생님이
갑자기 중심을 잃고 비틀거리셨다.

재빨리 선생을 의자에 앉혀드리고 청심환을 드렸는데,
15분이 지나서도 깨지 않아 인근 혜정병원으로 옮겼다.

뇌출혈이었다.

중구 필동의 성심병원 응급실로 급히 옮겨 하루를 지낸 다음날
아침 잠깐 의식이 돌아오는 듯 했으나 낮 12시쯤 재차 진행된 뇌출혈로 의식불명에 빠졌다.
그 상태로 자정을 넘기고 다음날 새벽 1시에 운명하셨다.

선생의 장례를 단단학회장으로,
강좌에 참여했던 인사들이 재정을 부담하여 정성껏 치렀다.

장례를 마친 후
"이것은 정말 당신들이 해야될 일이요"라는 마지막 말씀을 유언으로 해석하여
'역사 찾기 운동'을 조직적으로 전개하기로 하고
재정지원에 참가하였던 인사들을 중심으로 단체 설립을 준비하여
7월 1일 종로 인사동에서 사무실을 열었다.

그리고 그해 말 마침내 "사단법인 한배달"이란 이름으로 서울시 교육청에 등록되었다.

오늘날 15년의 역사를 가진 사단법인 한배달의 창립은
바로 민족사학자 한암당 이유립 선생의 뿌린 씨앗이 싹튼 결과이기도 한 것이다.

한 시대의 위대한 역사가 이유립은
그의 호 '한암당(寒闇堂)'이 풍기는
'춥고 어두운' 분위기 만큼이나(대부분의 광복군과 그의 후예들이 그렇듯이)
어려운 삶을 살았다.

자생 신앙결사인 '태백교'의 부활을 꿈꾸기도 하였고.
또 한 때는 정치에 뜻을 두기도 하였으나 이 또한 마음대로 되지 않았다.

다만 그의 사론만이 후세에 남아 '국사바로잡기'의 험한 길 위에 비치는 찬연한 등불이 되고 있다


< 참고 자료 >

한암당 선생이 남긴 논저들은『대배달 민족사』에 실려있습니다.
필요한 분은 한배달로 연락하시면 도움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대배달 민족사(전5권)』(고려원 刊)
- 구입문의 : 월간 한배달사 편집부 (02) 747-8984

you921-3.gif



------------------------------------------------------------------------


< 민족사학자들의 행보 >


우리 배달Baedal 민족의 장대한 역사를 태풍의 격렬한 움직임이라고 한다면,
스스로는 움직이지 않는 가운데 그 태풍의 중심이 되고있는 태풍의 눈은
배달Baedal의 정신입니다.

그 배달의 정신은
- 천부경,
- 삼일신고,
- 366사(참전계경),
- 단군팔조 등

십수권의 배달Baedal 민족 고유의 경전에서 설명되는
인류의 보편적 진리가 설명합니다. 


< 천부경, 삼일신고, 366사의 전래 >


교과서에 없는 천부경, 삼일신고, 366사 등이 어떻게 지금까지 전래되었는가 ?
라는 의문을 제기해주신 분들의 요청에 의해 그 자료의 전래내용을 첨부합니다.


< 1. 한단고기 >

한단고기는
천부경, 삼일신고의 원문과 366사(참전계경)에 대한 자료등이 실려있는 책으로서
이 책이 전래되는 과정에 등장하는 여러 인물은 곧 이 경전들의 전래와 직접관계가 있다.

고려말 좌의정을 지낸 행촌杏村 이암선생은

1313년(충선왕5) 문과에 급제하고
충선왕이 그를 아껴 부인符印을 맡겨 비성교감秘省敎勘에 임명했다.
그 후 좌정승을 마지막으로 관직에 물러난 인물로 단군세기의 저자이다.

태백일사를 찬한 이맥李陌선생은

행촌선생의 고손高孫으로
1474년(연산군4)때 문과에 급제했으나
성품이 강직하여 연산군의 미움을 받아 유배되었다.
중종반정때 다시 관계에 진출하여
성균관사예와 사헌부장령을 겸하고 동지돈영부사에 이르른 인물이다.

행촌선생과 이맥선생은 모두 고성固城이 본관이다.

여기에서 천부경, 삼일신고, 366사의 전래와 직접 연관이 있는 또 다른 고성 이씨인 구한말 사상가이자, 독립운동가인 이기李沂선생을 소개할 차례이다.

이기李沂선생을 소개함에는 실로 많은 지면이 필요하나 중요한 내용만 간단히 요약하면

을사5조약이 체결된 후 후일 대종교를 창건하였을 뿐 아니라
혁혁한 독립운동가인 나인영(나철)선생과 오기호, 윤주찬, 김인식 등과 함께 을사오적을 주살할 것을 결의하고

자신회自新會을 조직하여 권중현權重顯을 총살하였으나 실패하고,
박제순朴齊純등에 대해서도 살해를 시도했으나 실패하여
진도에 유배되었던 혁혁한 애국독립투사이며 자주를 주장한 유명한 학자이다.

합방을 예견하고 비분을 참지못하고 단식끝에 운명을 맞았다한다.
이기선생은 단학회를 조직하여 초대회장을 지냈다.

한단고기를 전한 계연수桂延壽선생은

이기李沂선생이 한단고기를 직접 감수監修했다고 밝히고 있음으로
스스로 고려말부터 구한말에 이르는 배달Baedal 사상을 잇는
중요한 갈래의 한부분을 담당했음을 한단고기에서 밝히고 있다.

계연수桂延壽 선생이 묘향산 단군암에서 한단고기를 쓰는 비용을 역시
혁혁한 독립운동가인 홍범도洪範圖, 오동진吳東振선생이 대어주었음을
한단고기는 밝히고 있다.

계연수선생은

이기선생의 단학회를 이어받아
만주에서 독립운동단체인 천마대, 서로군정서, 의민사, 벽파대, 기원독립단 등의 무장독립운동에 대하여 정신적, 사상적 계몽협조를 했다.

1920년 계연수 선생은 일본인 스파이에 의하여 피살되었다.

그 다음 단학회의 한단고기의 전래는
천마대天摩隊대장 최시흥崔始興선생에게 이어졌고
다시 서로군정서西路軍政署 이덕수李德秀 선생에 이어졌으나
이덕수 선생이 일본군과의 전투에서 전사하면서 침체되었다.

해방후 일제에 의해 수감되었던 이용담선생이 출옥하면서 평양에서 그 맥을 이었으나
기관지 태극에서 신탁통치반대론을 주장함으로서
태극의 주간 이유립선생이 구속되면서 단학회의 활동은 다시 중단된다.

그 후 이유립선생이 월남에 성공함으로서
단단학회를 세워 계연수 선생의 한단고기는 다시 세상에 전해질 계기가 생겨났다.
작고하신 이유립선생은 1979년 한단고기를 세상에 펴낸다.

그러나 1982년 이 이유립선생의 한단고기가 한글로 번역이 되기도 전에
천만뜻밖에도 일본의 가지마가 일본어로 번역하여 발행을 해서 세상에 펴내는 불상사가 일어났다.

구한말과 일제시대라는 배달Baedal 민족 최대의 암흑기에도
위대한 인물들이 마치 릴레이를 하듯 서로 이어받고
그 가난했던 시기에도 자금을 대고해서 전해진 한단고기가 해방된 조국에서  
그것도 소위 단군이래 가장 잘 살게되었다는 1980년대초에 어이없게도 일어로 먼저 번역된 것이다.

자손만대를 위한 소중한 민족적 지적재산이 국내에서 출판되지 못하고
일본에서 먼저 출판되는 수모를 우리 모두는 당한 것이다.

그 시대의 우리는 진정 중요한 일을 하는 인물들이 단돈 몇푼의 출판자금이 없어
마땅히 해야할 일을 하지 못할 정도로 제정신이 아니었던 것이다.

1970년대와 1980년대초를 살았던 한국인중 한사람으로
당시에 한단고기의 존재를 몰랐다해도 한없는 부끄러움을 가지게 만드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

이 한단고기에는 천부경, 삼일신고가 원문 그대로 전해지며
또한 366사는 참전계경이라는 이름으로 따로 이유립선생에 의해 전해진다.

한편
이 한단고기는 제대로된 증거조차 제시하지도 못하는 사람들에 의해 일방적으로 위서로 매도되기도 한다.

그러나 이 책이 위서라는 보편타당성을 갖춘 주장을 아직 단 하나도 보지 못했다.

그리고 만일 제 2의 일본인 가지마가 출현하여
한단고기등에서 전하는 천부경, 삼일신고, 366사(참전계경)을 세계의 문화시장에 내놓고
이를 일본의 것이라고 주장한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

과거나 지금이나 일본인은 남의 것을 자기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우리는 지식정보시대를 살아가면서도 정작 우리의 소중한 지적재산이 무언지도 모르는
이 기막힌 현실을 진심으로 걱정하는 사람들이 과연 이 시대에 얼마나 있는지 궁금해진다.
 

< 2. 묘향산석벽본(妙香山石壁本) >

천부경 81자에 대한 자료로 잘 알려진 묘향산석벽본은
1917년(丁巳年 正月 初十日) 계연수선생이 묘향산석벽에 새겨진 천부경을 탑본하여
당시 서울의 단군교 앞으로 서신을 보낸것으로 알려져있다.
단군교부흥경략(1937년)에는 이 서신과 함께 천부경 81자가 전해지며 또한 삼일신고의 원문도 전한다.


< 3. 최문창후 전집 >

성균관대학교 소장의 최문창후전집의 고운선생사적孤雲先生事跡에는
천부경 81자의 원문이 기록되어있다.
다만 이 기록에는 한단고기 태백일사와 묘향산 석벽본의 천부경 81자와는 약간 다른 글자가 보인다.
析을 碩, 衍을 演, 動을 同, 昻을 仰, 地를 中으로 하는 등의 것이다.

이 두가지 출처의 내용은 음은 같지만 표기가 틀린것이 대부분이다.


< 4. 삼일신고 >


삼일신고는 발해의 석실본과 천보산 태소암본, 고경각의 신사기본의 세가지 이본異本이 전해진다.


< 5. 366사(참전계경) >

366사(참전계경)은 단군교팔리, 성경팔리상하, 단군예절교훈, 참전계경등이 전해진다.


< 참고문헌 >

- 한국민족문화백과사전 : 한국정신문화원
- 한단고기 : 계연수저 임승국번역, 주해 1986년 정신세계사
- 단군교부흥경략 : 정진홍  1937년 계신당
- 삼일철학역해종경합편 : 대종교 출판사 1992년
- 한민족뿌리사상 : 송호수저 1991년 기린원
- 커발한문화사상사 : 이유립著 1976년 커발한 개천각

-----------------------------------------------------------------------

< 단군팔조교 >


단군팔조교는 단군Tangun의 위대함을 단 한마디도 말하지 않습니다.
이 경전에서 전하려는 메세지는 지극히 단순하고 명쾌합니다.
그것은『너희들도 단군이 되거라 !』는 말입니다.

이 경전은 누구나 단군Tangun의 경지에 도달할 수 있는 방법을 간단한 문장에 압축하여 제시한 경전입니다.

스스로가 자아를 말살하고 마치 어린아이나 원시인처럼 원하는 것을 갖게 해달라고 비는 일은 진정한 문명인이 취할 태도는 아닐 것입니다.

그러나 첨단적인 물질문명에서 이같이 유치하고 원시적인 정신상태의 사람들이 부지기수라는 사실은 참으로 놀라운 것입니다.

단군팔조교는 신과 인간의 관계를 평등한 수평적 관계로 설정하고 있습니다.
단군팔조교 뿐 아니라 모든 배달민족의 고유한 경전은 신과 인간의 관계가 수평적인 관계입니다.

이 개념이 곧 천손사상天孫思想입니다.
우리민족 모두는 하나님의 자손이며 인류 모두가 하나님의 자손이라는 말입니다.

배달경전에서 전하고져 하는 지식정보는
『너희가 곧 단군이고 너희가 곧 하나님이다.』라는 내용입니다.
그리고 그렇게 되기위한 방법론이 십수권의 한민족 고유의 경전에 압축되어 있는 것입니다.

자아를 말살하는 대신 보호를 요청한다면 모든 것을 버리고 사소한 것을 얻는 것입니다.
따라서 그건 보호가 아니라 억압인 것입니다.
억압받음으로서 외롭지 않다면 이미 문제가 없지 않다고 말할 수 있을 것입니다.

자아없이 억압받는 사람들은 아무리 권력이 크든,
아무리 재물이 많든 항상 권력과 재물등에 굶주려 있습니다.
따라서 정작 그들의 도움을 필요로하는 사람들에게 힘이 되어줄 여유가 전혀 없습니다.

오히려 불행에 빠진 사람들을 경멸함으로서 자신의 불행을 감추고 싶어합니다.
기회가 닿으면 인정사정없이 불행한 사람을 짓밟음으로서
자신이 불행하지 않음을 증명하려 하는 것은 주위에서 흔히 보이는 현상입니다.

배달민족의 경전들은 자아의 중심이 하나님이라 말합니다.
따라서 신이나 구세주에게 어린아이나 원시인처럼 매달리는 상태를 극도로 경계합니다.

대신 피와 땀과 눈물로 열심히 일을 하여 재세이화하고,
그래서 쌓인 것을 필요한 사람에게 나누어주는 홍익인간을 함으로서
스스로 하나님을 대신하는 당당하고 떳떳한 존재가 되라고 합니다.

단군팔조교는
단군왕검께서 단군조선을 세우시면서 천부경, 삼일신고, 366사의 진리를 압축하여 전하신 경전입니다.

이 경전의 8개 조목중에서 3개의 조목이 지금도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는 사실은
이 경전이 우리민족과 완전한 한 덩어리임을 웅변으로 말하고 있습니다.

이 경전은 우리민족이 단군조선이 출발할때의 정신세계가
지금에 와서도 별반 바뀌지 않았다는 사실을 확인시켜주기에 충분합니다.
그리고 이 경전 한권만으로도 유불선을 비롯한 만교가 이미 우리의 정신세계에 포함되고 있다는 사실을 말하고 있습니다.

이 경전을 거듭해서 읽으면
우리 민족의 모두의 무의식 깊은 곳에서 힘들때면 항상 잔잔하게 들려오던
다정스러운 목소리가 누구의 목소리이며,
무엇을 말해 오던 것인가를 알 수 있으리라고 생각합니다.


< 단군팔조교(檀君八條敎) >


제 1 조

하늘의 법法은 오직 하나요,
그 문門이 둘이 아니다.
너희는 오로지 순수한 정성이 하나 같아야 하며,
이로써 너희 안(마음)에서 하느님을 뵙게 되리라.

천범유일 불이궐문 이유순성일 이심내조천
天範惟一 弗二厥門 爾惟純誠一 爾心乃朝天

 
제 2 조

하늘의 법은 언제나 하나이고,
사람의 마음 또한 이와 같은 것이다.
스스로를 살펴서 마음을 바로하면 이로써 다른 사람의 마음에도 미치게 되는 것이다.

다른 사람을 교화하여 하늘의 법에 부합되게 할 수 있다면
나아가 만방에 베풀어질 수 있는 것이다.

천범항일 인심유동 추기병심 이급인심 인심유화 즉합천범 내용어우만방
天範恒一 人心惟同 推己秉心 以及人心 人心惟和 亦合天範 乃用御于萬邦

 
제 3 조

너희가 태어남은 오로지 부모님으로부터 연유하였으며,
부모님은 하늘에서 강림하셨도다.
오로지 부모님을 바르게 모시는 것이 하느님을 바르게 모시는 것이며,
이것이 나라에까지 미치니 충성과 효도이다.

이 도道로써 부지런히 힘써 정도正道를 이룬다면
하늘이 무너진다 해도 반드시 먼저 벗어 나리라.

이생유친친강자천 유경이친내극경천 이급우방국시내충효  
爾生惟親親降自天 惟敬爾親乃克敬天 以及于邦國是乃忠孝

이극체시도 천유붕 필선탈면
爾剋體是道 天有崩 必先脫免

 
제 4 조

하늘을 나는 새와 땅을 다니는 짐승도 짝이 있고,
다 떨어진 신발도 짝이 있나니
너희들 사내와 계집은 서로 화합하여 원한하는 일이 없게 하고,
질투함이 없게 하고, 음탕함도 없게 하라.

금수유쌍 폐리유대 이남녀 이화 무원무투무음
禽獸有雙 弊履有對 爾男女 以和 無怨無妬無淫


제 5 조

너희들은 열손가락을 깨물어 보아라.
손가락이 크던 작던 똑같이 아프지 아니한가 ?
서로 사랑하되 헐뜯음이 없고, 서로 도와주되 서로 다툼이 없다면
가정도 나라도 모두 부흥하리라.

이작십지 통무대소 이상애 무서참 호우 무상잔 가국이흥
爾嚼十指 痛無大小 爾相愛 無胥讒 互佑 無相殘 家國以興

 
제 6 조

너희는 소와 말을 보아라.
그들도 서로 먹이를 나누어 먹지 아니한가 ?
너희는 서로 양보하고, 서로 빼앗는 일 없이 함께 일하며,
서로 훔치는 일이 없어야 가정과 나라가 충실하여 번성하게 되리라.

이관우마 유분궐추 이호양 무서분 공작 무상도 국가이은
爾觀牛馬 猶分厥芻 爾互讓 無胥奪 共作 無相盜 國家以殷

 
제 7 조

너희는 호랑이를 보아라.
힘세고 난폭하여 신령스럽지 못하더니 스스로 천박하게 되었도다.
너희는 사납게 날뛰지 말 것이며, 사람을 해치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며,
항상 하늘의 법에 따라 만물을 사랑하거라.

너희는 남이 기울어질때 붇들어주되 모욕을 줌이 없도록 하여라.
너희가 만일 이를 어긴다면 하나님의 보살핌을 받지 못하여
네몸과 가정이 함께 망하게 되리라.

이관우호 강포불령 내작얼 이무걸목이장성 무상인 항준천범극애물
爾觀于虎 彊暴不靈 乃作孼 爾無桀鶩以 性 無傷人 恒遵天範克愛物

이부경 무능약 제휼 무모비 이유월궐즉 영부득신우 신가이운
爾扶傾 無陵弱 濟恤 無侮卑 爾有越厥則 永不得神佑 身家以殞

 
제 8 조

너희가 만일 논의 벼에 불을 질러 벼들의 씨가 멸하면
신神과 인간이 함께 노여워 하게 될 것이다.
너희가 이를 숨기고져 아무리 두껍게 싼다해도 그 향기는 반드시 새어나올 것이다.

너희는 항상 성품을 공경스럽게 지니되 간사함을 감추거나, 악함을 숨김이 없어야 하며,
화를 일으킬 마음도 두지 말아서 하늘을 공경하고,
사람들과 친근하게 지내면 너희는 이로서 복록이 무궁하리라.
너희 오가五加와 64민은 이 뜻을 받들어 공경할지어다.

이여유충화우화전 화가장진멸 신인이노 이수후포 궐향필누
爾如有衝火于禾田 禾稼將殄滅 神人以怒 爾雖厚包 厥香必漏

이경지이성 무회특 무은악 무장화심 극경우천 친우민
爾敬持彛性 無懷慝 無隱惡 無藏禍心 克敬于天 親于民

이내복록무궁 이오가중기흠재
爾乃福祿無窮 爾五加衆其欽哉


☞참고사이트 : http://www.tangun.c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