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강절과 천지 변화의 기본 순환 주기

12만9천6백 년!
이 수는 중국 송나라 때, 소강절(1011∼1077)이 하루[一日]라는

짧은 시간의 마디를 가지고 유추하여 찾아낸,
천지 변화의 기본 순환 주기이다.

 
상제님께서 "알음은 강절(康節)의

지식이 있나니 다 내 비결이니라."(道典 2:39:1)고 하시며,
그의 공덕을 인정해 주셨다.

 

소강절은 『주역』을 한평생 공부하고

"이 천지 밖에 또 천지가 있으면 모르려니와
차천지내사(此天地內事)는 내가 모르는 바가 없다."고 말할 정도로,

천지 안에서 일어나는 크고 작은 변화를 깼다.
 
사실 동양에서나 서양에서나 자연 변화의 속성은 순환이라는 걸 깨달았다.
 
수천 년 동안, 인간이 자연에 대한 변화를 들여다보고 깨달은 주제를 한마디로 말하면,
‘일음일양지위도(一陰一陽之謂道)’, 곧 음양론이다. 한 번은 음(陰)운동을 하고, 한 번은 양(陽)운동을

하는 것! 그 가운데 가장 작은 음양의 변화는, 하루 낮과 밤[晝夜]이 바뀌는 것이다.

 

지구촌 어느 곳에서도,
주기만 좀 다를 뿐이지, 낮과 밤은 어김없이 바뀐다. 일음일양지위도!

한 번 음 운동, 한 번 양 운동을 지속적으로
반복하면서 변화하는 게, 자연의 근원 질서[道]라는 말이다. 낮과 밤의 지속적인 반복,

그것이 순환(circulation)이다.

서양의 철인들도 하루 낮과 밤의 순환을 인식했다.

하지만 그들은 그것을 우주 1년으로 확대 인식하지 못했다.
물론 수천 년 된 고대 그리스문화를 보면, 그들도 우주의 큰봄, 큰여름, 큰가을, 큰겨울이 있다는 것을 인식했다.

그러나 그뿐이다. 그게 구체적으로 어떤 구조로,

어느 정도의 시간 간격을 두고 오는지를 몰랐다. 더욱이 중동의
사막문화에서는, 환경적으로 순환 체험을 전혀 못 한다. 그래서 그 곳 사람들은

직선 시간관 의식이 강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