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777_00003.jpg

 

판밖의 남모르는 법

내가 하는 일은 도통한 사람도 모르게 하느니라.
나의 일은 판밖에 있느니라.

 

무릇 판안에 드는 법으로
일을 꾸미려면 세상에 들켜서 저해를 받나니
그러므로 판밖에 남 모르는 법으로 일을 꾸미는 것이 완전하니라.

(증산도 道典 2:134)

 

문명은 뒷날에 나리라

상제님께서 공사를 보실 때는
항상 글이나 물형을 써서 불사르시는데
성도들은 물형의 뜻을 알 수 없고 다만 글을 알아볼 뿐이므로

 

성도들이 그 글이라도 기록해 두려 하면
상제님께서 금하시며 말씀하시기를 “들을 때에 명심하였다가
구전심수(口傳心授)하라. 문명(文明)은 뒷날에 나리라.” 하시니라.

 

어천하실 무렵에 하루는 형렬의 집 마당에
글 쓰신 것과 책을 쌓아 놓으시고 형렬에게 명하시기를

이것을 모두 태우라. 그래야 난법 기운을 일찍 거두느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5:427)

 

난법자 멸망 공사

하루는 말씀하시기를
나의 도(道)를 열어 갈 때에 난도자(亂道者)들이 나타나리니
많이도 죽을 것이니라.” 하시고 가르침을 내리시니 이러하니라.

 

不知赤子入暴井하니 九十家眷總沒死라
부지적자입폭정        구십가권총몰사

 

알지 못하는 갓난아이가
깊은 우물에 빠지니 구십 가솔들이 모두 떼죽음을 당하는구나.

 

또 말씀하시기를 “난법난도하는 사람 날 볼 낯이 무엇이며,
남을 속인 그 죄악 자손까지 멸망이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6:21)

도전이미지.jpg

 

태모 고수부님을 모시고 신앙했던 이상호, 이성영 두 형제가

쓴 『대순전경』에서는 상제님의 말씀과 천지공사 행적을 다루고 있을 뿐이고

태모님에 대한 내용은 몇몇 공사의 이야기만 들어 있을뿐 없으며,

 

김호연 성도님에 대한 이야기는 강증산 상제님이

김호연이란 어린 여자 아이를 데리고 다닌 적이 있으셨다 이런 정도로 소개하며

관련 내용은 거의 없습니다.

 

대순진리회에서 만든『전경』은 그 마저도 빼 버리고,

김호연 성도는 아예 등장하지도 않습니다. 그게 그럴 것이 대순진리회에서 만든『전경』은

이상호가 태모님을 모시고 신앙하던 시절 썼던『대순전경』을 바탕으로 하는데,

 

이상호, 이성영 형제의 불의함 때문에

상제님과 태모님을 모셨던 당대 성도들이 증언을 잘 안해줬었습니다.

 

결국 이상호, 이성영 두 형제가 아는

상제님과 태모님에 대한 공부만이 담겨 있기 때문에 천지공사에 참여했던

대부분의 성도들은 『대순전경』이나『전경』에서는 모습도 찾기가 힘이 듭니다.

 

상제님을 당대 쫓으셨던 분들만 해도 80여분에 가깝고,

이분들은 강증산 상제님의 도문에 직접 드셨던 분들인데, 도문에 직접 들지 않으셨던

수천명의 증언자들의 이야기는 빠져 있는 것입니다.

 

이건 그럴 수 밖에 없는 것이

제대로 道를 닦으시는 분들은 사람을 잘 가릴 줄 아시고,

사람을 잘 가려서 불의 하다 싶은 사람에게는 어떤 이야기도 하지 않으시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증산도에서『도전』완간본을 2003년 12월에 세상에 내놓을 때에도

거의 30여년의 세월이 걸렸던 것은 상제님과 태모님을 모셨던 분들의 제자들과 가족들에게

 

강증산 상제님과 태모 고수부님 두분의

대도진리를 온전히 세상에 펴는 천하사를 하는 작업을

함을 각각의 증언자들에게 찾아가 하나하나 그 분들에게 인정을 받고,

증언을 채취하고 말씀을 담아 책으로 발간하기 까지 수많은 피눈물이 흐르는 작업이 걸렸었습니다.

 

그래서 약 100여년이 지난 다음에야

인간으로 강세하신 강증산 상제님의 대도진리 말씀을 한국어를 비롯한,

러시아어, 일본어, 중국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영어, 독일어 등으로 번역해

전 인류에게 내 놓게 된 것이기도합니다.

 

상제님 대도진리의 가장 중요한 모습 중 하나가 정음정양의 세상인데,

정음정양의 세상을 만들어 가는 과정과 강증산 상제님이 공사로 여성들의 지위와

수행수도, 그리고 여성들의 위격을 높이는 공사행적과 말씀은 일체 빠져 버렸습니다.

 

강증산 상제님께서 행하신 천지공사 속에서 나타나는

여성들의 모습은 남성들과 똑같은 또는 그 이상의 역량과 포부를 보여주고 계시고,

그런 천지공사에 나타나는 여성상에 대한 이야기들은 일체 빠져 버린 것입니다.

 

아마 이런 부분만 보더라도 『대순전경』이나 『전경』을 보시다가

상제님과 태모님의 성적과 말씀, 공사를 30년간 증언을 받고 기존에 쓰여진 책과

자료를 모아 한권으로 대도진리를 완연히 드러낸『도전』을 보시면 아 『대순전경』이나

 

『전경』이건 어린애들의 유치한 이야기이고, 『도전』속에 인간으로 강세하셨던

아버지 하나님 상제님과 인간으로 강세하신 어머니 하나님의 모습이 거의 온전히 나타나 있구나

내가 속았구나 하는 것을 인식하시게 될 것입니다.

 

그게 그럴 밖인 것이 『대순전경』이나 『전경』은

100쪽 안밖의 내용으로 그걸 통해서는 도대체가 강증산 이란 분이 누구냐?

강증산이란 분이 하신일이 뭐냐?를 알 수 없도록 되어 있습니다.

 

최소한 1500쪽 이상의 『도전』정도는 봐야

아 강증산이란 분이 인간으로 강세하신 하나님이고, 그분이 신천지를 여시는 조화주 하느님이시구나,

우주를 통치하시는 상제님이시구나! 하는 것을 깨달을 수 있을 뿐입니다.

 

이런 부분은 대순진리회 신앙을 하시다가 『도전』을 보시고

입도하시는 분들의 증언 말씀에서 발췌한 내용입니다.

 

강증산 상제님의 행적을 담고 있는 서적은 『대순전경』이 유일하지도 않습니다.

『천지개벽경』『성화진경』『용화전경』 또 태모님의 성적과 10년 천지공사와 말씀을 담고

있는 책도『선정원경』『고부인신정기』『고사모신정기』『고후불전』등이 있는데,

 

이 책들의 한계는 등장하는, 일단 내용이 너무 빈약합니다.

100쪽 안팎의 내용으로 전 인류의 운명을 심판하셨던 인류공판에 대한 내용을 다 알기에는

턱없이 부족합니다.

 

오늘날 큰 사건이 일어난 법원의 판결기록이나

국가적으로 큰 사건이 있었을때의 보고서만 해도 기본적으로 수백쪽에서

수천쪽에 달하는 보고서들이 제출되는데,

 

하물며 하나님이 인간으로 강세하셔서 인류의 운명을 심판하고

새 세상을 여는 천지공사를 행하셨다면 그 내용이 그렇게 적겠습니까?

 

20세기 초 무렵에 한반도에서 가장 뵙고 싶어 했던 분이

바로 강증산 상제님과 태모 고수부님 두분이셨습니다.  

 

우선 강증산 상제님께서만 해도,

같은 지역에 살고 있으셨고 동학혁명을 일으키셨던 전명숙 장군께서도

거사를 일으키기 전에 고부에 계셨던 강증산 상제님께 도와달라고 찾아오셨고, 

 

임시정부를 이끌었던 백범 김구 선생도 『백범일지』에 조선에 이인이 났었다고

천지공사에 대한 당시 조선방방곡곡에 펴진 이야기를 하고 있으며,

 

일본 명치왕의 아버지를 죽이고 조선의 국모였던 명성황후를 살해한

이등박문(이토 히로부미) 또한 서기 1909년에 강증산 상제님을 만나뵙기를 청하며 

자신을 도와달라고 간청했었던 바 있습니다.

 

또 태모 고수부님께도 일제시대 600만명이 신앙했던

보천교를 만든 월곡 차경석,

 

지금의 박한경이 만들었던 대순진리회의 전신인

무극대도교를 만든 정산 조철제,

 

원불교를 만든 소태산 박중빈과 2대조사 정산 송규,

동도교를 만들었던 이상호, 이성영 형제들이 당대 태모님을 모시고

신앙하기를 바랬던 사람들입니다.

 

두분이 만나셨던 사람들의 수만 해도 가볍게 수만명은 넘을터이고

그 분들이 모셨던 강증산 상제님과 태모 고수부님의 행적과 말씀과 공사의내용도

각기 달랐을 터이니 실제 이 분들이 기억하고 있는 단편적인 이야기 들만 다 모아도 족히

수천쪽에 달하는 방대한 증언을 모을 수가 있습니다.

 

이 중에서 공통적으로 반복되는 기억을 토대로

말씀과 천지공사 행적을 담아 내놓은 책이 증산도의 『도전(道典)』입니다.

 

도전이미지.jpg

불사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