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샘플2.gif

 

호연에게 천상 구경을 시켜 주심

 

하루는 상제님께서 호연을 데리고
하늘로 오르시어 천상 구경을 시켜 주시니라.

 

호연이 비 내리는 것을 보니 하늘에서 내리는 것이 아니라,
용이 하루에 두 번씩 바닷물과 강물을 써 올려서 내려 주는 것이더라.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하늘 어디에 물이 있어서 천지에 뿌리겠느냐?

 

중간하늘에서 용이 물을 주는 것이니
용도 한 마리라야 제때에 물을 주지 두 마리가 되면
서로 미뤄서 가물게 되느니라.” 하시고

 

또 말씀하시기를 “구름이 중간하늘에 있듯이
천지신명들도 중간에서 오고 가는 것을 세상 사람들은 모르느니라.

 

그러니 사람은 마땅히
신도(神道)에 따라 신명을 공경하며 살아야 하느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4:90)

용봉%20태일.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