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기를 옮겨 불길을 거두심


6월에 형렬을 데리고
태인 신배(新培)에 있는 김 모의 집에 가실 때

 

그 마을의 어떤 집에 불이 났는데
모진 바람을 타고 기세가 크게 일어나거늘

 

상제님께서 불쌍히 여기시며
저 불을 그대로 두면 이 바람에 온 마을이 재가 되리니
맞불을 놓아 끄리라.” 하시고

 

형렬에게 명하시어 섶으로 불을 피우게 하시니
곧 바람이 자고 불기가 쇠하여지니라.

 

이에 형렬이 여쭈기를
이곳에 섶을 쌓아 놓고 불을 붙였는데
저 집의 불이 꺼지는 까닭이 무엇입니까?” 하니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화기(火氣)를 옮겼기 때문이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4: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