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상 옥경에 다녀온 김형렬


하루는 상제님께서 형렬에게 말씀하시기를
형렬아, 평소에 너의 지극한 소원이 천상에 올라가서
천조(天朝)를 보고자 하는 것이니 오늘은 이를 허락하리라.” 하시고


내 뒤를 따르라.” 하시니
홀연 천문(天門)이 널따랗게 열리거늘

 

형렬이 날개가 돋쳐 신선이 된 듯
가볍게 하늘을 날아올라 상제님을 모시고 따르니라.

 

천상에 다다르니 문무백관이
상제님의 영(令)을 받들기 위해 모여서 기다리고 있는데

 

하나같이 환한 관복으로 성장(盛裝)하였고
그 선명한 옷차림이 오색으로 조화되어 인간 세상의 법식과 다르니

 

나아가고 물러남과 온갖 언행의 규범이 정연하고 눈부시며
동정어묵(動靜語?)이 우아하고 화락(和樂)하며 환하고 밝아서 마치 어린아이 같더라.

 

굽이굽이 난간에는 봉황이 간간이 울고,
파랗고 노란 지붕에는 상서로운 용이 때때로 돌며

 

뜰 앞에는 온갖 꽃나무들이 아름답게 꽃을 피워 그 향기가 참으로 그윽하니
그 갖가지 화초는 인간 세상에서 보지 못한 기이한 것들이더라.

 

또 진기한 새들과 이상한 짐승들이
그 사이에서 혹은 날고 혹은 뛰면서 노래하며 울어대고

 

청아한 선악(仙樂) 소리가 유량한 가운데
선녀들이 아름다이 춤을 추니 그 고운 자태가 황홀하도록 그윽하더라.

 

또 화려하게 채색한 층층의 누대에는
나는 듯한 용마루가 하늘 높이 솟았는데

단청 빛깔 또한 지극히 곱고 먼지 하나 없이 맑고 투명하여
그 영롱한 광채가 완연히 유리세계(琉璃世界)더라.


천상의 보좌에 앉으신 상제님
어느 대전(大殿)에 이르니 안에는 용상(龍床)이 있는데

황금과 백옥으로 용이며 봉황이며 거북과 기린,

그리고 온갖 아름다운 짐승들을 새겼거늘 휘황찬란하여 똑바로 쳐다볼 수가 없더라.
상제님께서 용상에 앉으시니 만조백관이 모두 절을 드리니라.

 

잠시 후에 한 선관(仙官)이
들어와서 상제님 곁에 있는 책상 앞에 앉거늘

 

백금 조각으로 비늘을 한 관을 쓰고 옷을 입었는데
그 의관이 햇빛에 반사되어 온갖 빛깔로 황홀하게 반짝이더라.

 

길고 고운 손은 분가루보다 희고,
그윽하고 서기 어린 얼굴은 흰 눈보다 더 맑으며 붓놀림
또한 놀랍도록 유려하니라.

 

이 때 죄수 한 명이 대전(大殿) 아래에 불려 와
고통으로 절규하며 상제님께 살려 달라고 호소하거늘

신장(神將)이 아랑곳 않고 여러 차례 죄를 물으니
그 모습이 지극히 엄중하더라.

(증산도 道典 4: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