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jpg

 

김락원에게 전해진 태을주의 내력

 

김락원(金洛元)은
조상 대대로 함평(咸平)에 터를 잡고 살다가
부친이 무안군 해제면 삼봉리(三峰里)로 이주하매
무안에서 성장하여 배 열다섯 척을 가지고 어업에 종사하는 사람이라.

 

하루는 락원이 목포(木浦)에서 고기잡이를 나가는데
배가 부두를 뜨자마자 당숙인 김태수가 뛰어와 호미를 들고 손짓하며 소리치기를
너 이놈아, 오늘 저녁에 배 나가면 다 죽는다! 다 죽으니 당장 배를 돌려라!” 하니라.

 

이에 락원이 ‘필시 무슨 연고가 있겠구나.
하여 항구로 배를 돌려 “왜 그러십니까?” 하고 물으니

 

태수가 말하기를 “오늘밤에 태풍이 온다.
태풍이 오면 아무리 큰 배라도 다 뒤집어져서 죽으니 모두 갖다 매어라.” 하니라.

 

당숙인 태수는 도인(道人)이라,
락원이 그 말을 거역하지 못하고 나가 있는
배들도 모두 불러들여 부두에 단단히 매어 놓거늘

 

과연 자시(子時)가 지나자
큰 태풍이 불어 고기잡이 나간 사람들이 대부분 돌아오지 못하니라.

 

이 일로 충격을 받은 락원이 수일 후
태수를 찾아가 “당숙이 하는 도를 저도 닦고 싶습니다.” 하거늘

태수가 말하기를 “나한테 와서 공부하려 하지 마라.” 하며
태을주를 받아내린 집안의 도의 내력을 전하니라.

 

태수가 집안 어른 김경수의 일화를 들려주며
그가 남긴 ‘증산 하느님을 잘 모시라.’는 유언을 전한 후
“그 분을 모신 도인들을 찾아가라.” 하거늘

 

이후 김락원은 이웃에 사는 윤창주, 유영주와 더불어 안내성 교단에 들어가
상제님을 섬기게 되니 이 때 락원의 나이 스물세 살이더라.
(증산도 道典 10:113)


함평 도인 김경수를 만나심

전라도 함평(咸平) 사람 김경수가 천지에 서원(誓願)하기를
내가 50년의 공부로 반드시 뜻을 이루리라.” 하고 공부에 전념하더니

 

49년 만에 신령한 기운이 열리는 가운데
태을주(太乙呪)를 얻고 미륵불의 용화낙원 세계가 도래할 것을 깨달으니라.

 

이에 미륵불의 강세와 광구창생을 기원하며
미륵신앙의 본원인 금산사를 자주 찾던 중 금산사에서
우연히 증산을 뵙고 인사를 올린 뒤 말씀을 나누니라.


김경수에게서 태을주를 받으심
이 뒤에 하루는 증산께서 경수를 부르시니 경수가 그 날로 객망리에 찾아오니라.

 

이에 증산께서 정씨 부인의 시봉으로
경수와 함께 저녁진지를 드시며 경수와 도담을 나누시거늘
이 때 경수가 태을주를 읽어 증산께 전해 올리니라.

 

증산께서 경수와 더불어 주무시고 이튿날 아침에 집으로 돌려보내시니
경수는 마음 속으로 ‘젊은 증산이 내 제자가 되겠구나.’라는 생각을 품게 되니라.
(증산도 道典 1:80)


네가 등창이 나서 죽으리라
하루는 상제님께서 김경수를 불러 경계하여 말씀하시기를

그대가 오십 년 공부로 태을주를 전하더니
도욕이 넘쳐 ‘증산이 내 제자다.’ 하며 천상 옥경의 옥좌를 넘보는구려.

 

허나 당신은 결국 분을 못 이겨 등창이 나서 죽으리라.” 하시니
말씀이 떨어지기 무섭게 경수의 등줄기에 주먹만 한 종기가 생기니라.

 

이로부터 경수가 사경을 헤매다
숨이 떨어질 지경이 되자 그 후손을 불러 이르기를
내가 이제껏 이 땅에 조화주 하느님이 오신 걸 몰랐구나.

 

나는 그분이 이 세상의 많은 생명을 살리실
하나님이신 줄 몰라보고 이렇게 죽게 되었으니
너는 오직 성심으로 참 하나님을 잘 섬겨라.” 하니라.
(증산도 道典 5:5)

 

 

후천 대개벽 구원의 의통 집행 공사 : 숙구지 도수

태인 화호리(禾湖里) 숙구지(宿狗地)에 사는
전태일(全泰一)이 운산리(雲山里)에 머물고 있는 공우에게 찾아와 말하기를

 

시천주(侍天主) 주문을 읽었더니
하루는 한 노인이 와서 ‘살고 잘 될 곳을 가려면 남쪽으로 20리를 가라.’
하므로 찾아왔노라.” 하니라.

 

공우가 태일을 데리고 와서 아뢰니
상제님께서 글 한 장을 써서 태일에게 주시거늘
태일이 집에 돌아와서 펴 보니 곧 태을주(太乙呪)라.
이에 하룻저녁을 읽으니 온 마을 남녀노소가 다 따라 읽는지라

 

이튿날 태일이 와서 상제님께 그 사실을 아뢰니 말씀하시기를
이는 문공신(文公信)의 소위라.

 

숙구지는 곧 수(數) 꾸지라. 장래 일을 수놓아 보았노라.
아직 시기가 이르니 그 기운을 거두리라.” 하시고

 

약방 벽에

氣東北而固守 理西南而交通
기동북이고수 이서남이교통

 

이라 쓰시고 문밖 반석(盤石) 위에 물형(物形)을 그려 점(點)을 치신 다음
종이에 태을주(太乙呪)와 ‘김경수’를 써 붙이시고 일어나 절하신 뒤에
말씀하시기를 “내가 김경수에게서 받았노라.” 하시니라.

 

김경수를 명부시왕전에 앉히심
이후 상제님께서 성도들을 데리고 비인(庇仁)에 가시어
복종(覆鍾)도수를 보시며 말씀하시기를

 

김경수를 천상의 명부시왕전(冥府十王殿)에 앉혀 해원시키리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6: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