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진회와 전주 아전의 대란을 끌러 주심


2월에 상제님께서 전주 용머리고개 주막에 계실 때
일진회 회원과 전주 아전이 서로 다투어 전주 경무서 총순(總巡)을 지낸
정창권(鄭昌權)이 부중(府中) 백성을 모아 사대문을 잠그고,

 

차경석(車京石) 등이 이끄는 일진회 회원의 입성을 막는 한편
사방으로 통문(通文)을 돌려서 민병(民兵)을 모집하여 일진회를 초멸하려 하거늘

 

한 성도가 아뢰기를 “일진회의 무리들이 일본이 승리한 기세를 타고
동토(東土)를 뒤흔들고 있는데 조정에서도 어찌하지 못하고 수수방관하고 있습니다.

 

지금 일진회원들이 큰 기세로 성을 둘러싸고
성문 열 것을 강요하고 있는데 부중의 아전들이 백성을 모아 막고는 있으나
장차 큰 살상의 참화가 있을 것 같습니다.” 하니라.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어렵게 살아난 것이 또 죽겠으니 구원하리라.” 하시고
화정리 이경오에게 가서 돈 일흔 냥을 청구하시니 경오가 돈이 없다고 거절하거늘

 

다른 곳에서 일곱 냥을 주선해 오시어 말씀하시기를
이 일곱 냥이 능히 일흔 냥을 대신하리라.” 하시니라.

 

상제님께서 형렬을 데리고 다시 용머리고개 주막에 이르시어
행인을 많이 불러 모아 술을 권하시고 종이에 글을 써서 그 집 문 돌쩌귀와 문고리를 연결하시니

 

이 날 저녁에 일진회와 아전 사이의 협상으로
서로간의 충돌을 간신히 피하여 아전들은 일단 해산하고
일진회원들은 모두 강경으로 물러나거늘 이 날 쓰신 돈은 모두 여섯 냥이더라.

 

상제님께서 형렬에게 이르시기를
옛사람은 산(算)가지 하나로 십만 대병을 물리쳤다 하거늘
이제 나는 돈 여섯 냥으로 일진회와 아전의 싸움을 끌렀으니
내가 옛사람만 같지 못하다.” 하시니라.


적신이 범한 돈을 쓰려 하였더니

그 후에 상제님께서 이경오에게 이르시기를
내가 그대에게 돈 일흔 냥이 있음을 알고 청구한 것인데 왜 그렇게 속였느냐?” 하시니

 

경오가 정색하여 말하기를 “진짜 없었습니다.” 하거늘
이 날 밤 경오의 집에 도적이 들어 돈 일흔 냥을 빼앗아가니라.

 

상제님께서 그 소식을 들으시고 말씀하시기를
그 돈을 적신(賊神)이 범하였기에 내가 사람 살리는 일에나 쓰려고 청구하였더니
경오가 없다고 거절하였다.”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3: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