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jpg

 

여기를 칠산바다로 만들면 되지


계묘년 이른 봄에 상제님께서 성도들을 데리고
동령리(東嶺里)의 어느 약방에 가시어 한동안 지내실 때

 

사곡면 유수리(師谷面 儒秀里)에 사는
열일곱 살 난 오경관(吳敬寬)이 그 모친의 몸이 아파
신이한 의원이 있다는 소문을 듣고 찾아오니라.

 

경관이 보니 약방 안에 용모가 늠름한 한 젊은이가
망건도 쓰지 않고 풀상투를 한 채, 갓망건한 사람 일여덟 명과 함께 앉아 있는데

 

나이 많은 사람들이 그 젊은이에게 존대를 하거늘
경관이 인사를 여쭈니 그분이 바로 상제님이시라.

 

이 때 경관이 모친의 증세를 아뢰기도 전에
상제님께서 약 세 첩을 지어 주시므로 문득 의아한 생각이 들며
호기심이 생기는지라 그 자리에 가만히 서 있는데

 

상제님께서 성도들에게 물으시기를
“어이, 자네들 칠산(七山) 안 갈란가?” 하시거늘 한 성도가
“칠산엔 뭣 하러 갑니까요?” 하고 여쭈니

 

말씀하시기를 “아, 이 사람아!
봄 당했으니께 조기 먹으러 가야지.” 하시니라.

 

이에 성도들이 아뢰기를 “거기가 부안(扶安) 앞바다인데,
여기서 언제 거기까지 갑니까요?” 하거늘

 

상제님께서 “여기를 칠산바다로 만들면 되지.” 하시고
집주인에게 소반에다 청수(淸水) 한 그릇을 떠 오라 하시어

청수를 놓고 방 한쪽 구석에 돌아앉아 부(符)를 써서
방 가운데로 휙 던지시니 문득 약방이 시퍼런 칠산바다 위에 떠 있더라.

 

이 때 갑자기 바람이 심하게 불며
비가 쏟아지니 약방이 기우뚱기우뚱 심히 흔들리는지라

성도들이 넘어지지 않으려고 방 안의 횃대도 잡고
시렁가래도 잡으며 애를 쓰되 이리 엎어지고 저리 자빠지면서 정신을 차리지 못하는데

 

상제님께서 명하시기를 “아, 이 사람들아! 저기 가서 조기 좀 잡아 와.” 하시거늘
누군가 소리쳐 아뢰기를 “아이구, 선생님. 조기 안 먹을랍니다. 조기 안 먹을랍니다.” 하니라.

 

이에 경관도 이리저리 뒹굴며 멀미가 나서 정신을 못 차리는데
상제님께서 성도들에게 이르시기를 “참 자네들 못난 사람들이네.

 

아, 실컷 먹자고 그러더니 이걸 못 이겨서 조기를 안 먹어?
주는 것도 못 먹으면서 무슨 천지공사여.” 하시거늘

 

성도들이 그래도 “아이고, 안 먹을랍니다.” 하니
상제님께서 “안 먹겠다고?” 하시는 순간 바다는 온데간데없고
약방이 제자리로 돌아와 있더라.

(증산도 道典 3:32)

 

 

주는 것도 못 먹으니 모두 병신이네

 

이에 경관이 더욱 마음이 이끌려 한쪽에 앉아 있으려니
상제님께서 “자네들은 육지고기나 먹지 바다고기는 못 먹겠네.

육지고기나 먹게.” 하시고

그러면 지리산(智異山)으로 산짐승 사냥이나 갈까?” 하시매

모두들 큰 소리로 “예, 좋습니다.” 하고 대답하거늘

상제님께서 이르시기를 “그러면 지리산으로 사냥이나 나가 보자!” 하시고
다시 뭐라고 하시니 약방이 지리산 깊은 산골짜기에 와 있더라.

 

밖을 보니 골짜기에 토끼, 노루, 꿩, 멧돼지 등
산짐승들이 가득하거늘 상제님께서 “자! 가서 눈에 보이는 대로 다 잡아 오라.” 하시니

 

모두들 우르르 몰려나가 산짐승을 쫓는데,
짐승들이 높이 경사진 곳으로 빠르게 달아나는지라
성도들이 돌부리와 나무등걸에 걸려 넘어져서 결국 한 마리도 못 잡고
제 풀에 지쳐 돌아오니라.

 

이에 상제님께서 놀리며 말씀하시기를
배멀미한다고 자빠지니 바다고기도 못 먹지,
산멀미한다고 쓰러지니 육지고기도 못 먹지.

천상 집안돼지나 먹을 수밖에.” 하시니 약방이 다시 제자리에 와 있더라.


상제님께서 책망하여 말씀하시기를
자네들은 주는 것도 못 먹으니 모두 병신이네.” 하시고
그럼 태인(泰仁)이나 가자.” 하시며 약방을 나서시니 모두 따라 나가니라.

(증산도 道典 3:33)

용봉%20태일.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