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jpg

 

난산 중인 산모와 아이를 살려 주심

 

하루는 어떤 집에서 산모가 아이를 낳는데
역산(逆産)이 되어 발 하나가 먼저 나오거늘 집안사람들이

크게 놀라 산모를 업고 의원을 찾아가는데

 

산모가 죽는다고 소리치며 비 오듯 땀을 흘리고,
산모를 업은 이도 힘에 부쳐 애를 쓰는 중에 전주 좁은목에
이르러 상제님을 만나니라.

 

상제님께서 “너 어째 그러고 가느냐?” 하고 물으시니
“의원에게 가는 길입니다.” 하거늘

 

말씀하시기를 “의원에게 가는 동안 죽겠으니 내려놓아라.” 하시고
“누구 바늘이 있느냐?” 하고 물으시니

 

마침 옆에 있던 동네 사람이
부랴부랴 자기 집으로 달려가 바늘을 가지고 오니라.

 

상제님께서 그 바늘로 아이 발의 장심을 찌르시니
덜렁거리던 발이 쏙 들어가는지라

 

산모가 하도 기가 막히고 우스워
배꼽을 잡고 웃으니 자연 힘이 써져 아이를 쑥 낳거늘

 

상제님께서 입고 계신 겹저고리를 벗어
안팎을 뜯어내어 닦으시고 싸 주시며 “어서 가서 잘 키워라.” 하시니라.

 

후에 산모가 만나는 사람들에게 이르기를
“살아서 그 어른 한 번만 더 봤으면 좋겠다.” 하더라.

(증산도 道典 2:100)

용봉%20태일.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