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jpg

상제님 말씀은 생명의 약

 

정미(丁未 : 道紀 37, 1907)년 정월에
상제님께서 김형렬에게 일러 말씀하시기를

 

나의 말은 약이라.
말로써 사람의 마음을 위안도 하며 말로써 병든 자를 일으키기도 하며
말로써 죄에 걸린 자를 끄르기도 하나니
이는 나의 말이 곧 약인 까닭이니라.

 

良藥은 苦口나 利於病이요
양약    고구      이어병

 

忠言은 逆耳나 利於行이라
충언     역이    이어행

 

좋은 약은 입에는 쓰나 병에는 이롭고
충언은 귀에는 거슬리나 행함에는 이롭다.’ 하나니
나의 말을 잘 믿을지어다.

 

나의 말은 구천(九天)에 사무쳐 잠시도 땅에 떨어지지 아니하나니
부절(符節)과 같이 합하느니라.” 하시니라.


천지조화를 말씀으로 다스리심

하루는 성도들에게 말씀하시니 이러하니라.

 

天地化權도 一由舌門이라
천지화권   일유설문

 

천지화권도 한결같이 혀로 말미암느니라.

(증산도 道典 2:93)

용봉%20태일.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