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jpg

 

공부하실 때의 이적

 

사람들의 근접을 일절 금하고 공부하시던 어느 날 밤,
비바람이 대작하고 불칼이 내리치는 가운데 크게 호령하시는 소리가 들리거늘

 

금곡이 이튿날 아침에 나가 보고 증산께 아뢰기를
칠성각에 봉안(奉安)된 진묵대사(震?大師)의 영정(影幀)이
마당에 떨어져 있고 칠성각의 방향이 옆으로 틀어져 있습니다.” 하니

 

증산께서 “그러냐.” 하고
답하시는 순간 당우(堂宇)의 방향이 원래대로 돌아오니라.

(증산도 道典 2:5)


수종 든 주지 박금곡

대원사에서 공부하실 때,
정남기(鄭湳綺)의 아들 영태(榮?)가 쌀을 져다 드리고,
주지 박금곡(朴錦谷)이 시봉하니라.

 

금곡은 원래 금강산 건봉사(乾鳳寺)에 있었는데
산불로 절이 소실되자 함수산(咸水山)과 함께 삼남 지방을 유력하다가

 

서른네 살 되던 정해(丁亥 : 道紀 17, 1887)년에
퇴락한 대원사에 이르러 발심하여 절을 중수(重修)하고,
신축년에 증산을 시봉하니 이 때 나이 마흔여덟이라.

 

금곡이 말하기를 “이 세상에 천신(天神)이 강림하셨다.” 하고
공부하시는 뒤를 일일이 수종 들며 그 절에 있는 여러 중들 가운데 함수산,
자신의 조카 박영춘과 함께 증산을 천신으로 대접하고 공경하니라.

(증산도 道典 2:4)

 

수도하실 때

증산께서 공부하시는 중에 담(痰)을 많이 토하시는데,
하루는 두루마기와 바지저고리에 담이 가득 묻었는지라

 

그 옷을 벗으시고 알몸으로 앉아 공부하시다가
금곡에게 “옷을 빨아 오라.” 하시거늘

금곡이 그 옷을 본즉 손을 대지 못할 정도이므로
막대기로 끌어내어 냇물에 담가 놓고 돌아와 무심하게 있다 보니 어느덧 해가 저무니라.

 

한밤중에 곤히 잠을 자는데 갑자기 폭우가 쏟아져
돌이 구르며 물 내려가는 소리가 요란하므로 금곡이 놀라 일어나 황급히 나가 보니
그 옷이 깨끗하게 빨린 채 넓은 바위 위에 놓여 있거늘 금곡이 크게 감탄하니라.

 

이 때 증산께서 토하시는 담을 감당할 수 없어
방짱을 떼어 내고 그 자리에 담을 토하며 공부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2:6)


주지 박금곡의 소원

하루는 금곡이 아뢰기를
제가 평생 이 절에 주지로 있게 해 주옵소서.” 하고 청하니
증산께서 이를 허락하시니라.

 

금곡이 다시 아뢰기를 “저의 일을 말씀해 주사이다.” 하니
말씀하시기를 “그대는 전생이 월광대사(月光大師)인 바

그 후신(後身)으로 대원사에 오게 되었느니라.

그대가 할 일은 이 절을 중수하는 것이니라.” 하시니라.

금곡이 다시 간절히 여쭈기를 “구십 세까지만 살게 해 주옵소서.” 하거늘
이도 허락하시며 “네가 죽을 때에는 본병이 도져서 죽으리라.” 하시니라.

 

금곡이 또 아뢰기를 “대원사에 감나무가 많으나
감이 하나도 열지 않으니 감이 잘 열도록 해 주옵소서.” 하니

이는 진묵이 원한을 품은 연고라.

명년부터는 감이 잘 열리리라.” 하시거늘 과연 그 후로 감이 풍성하게 열리니라.

그 후 금곡은 한평생 대원사 주지로 있다가
93세가 되매 다친 허리가 재발하여 죽으니라.

(증산도 道典 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