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jpg

 

조화권능을 쓰지 않고는

 

증산께서 여러 해 동안 각지를 유력하시며
친히 만상(萬相)을 둘러보신 후에

 

신축(辛丑 : 道紀 31, 1901)년에 이르러
이제 천하의 대세가 종전의 알며 행한 모든 법술로는
세상을 건질 수 없다.’ 생각하시고

 

모든 일을 자유자재로 할 조화권능(造化權能)이 아니고서는
광구천하의 뜻을 이루지 못할 줄을 깨달으시고 수도(修道)에 더욱 정진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2:1)

용봉.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