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jpg

 

김일부를 만나 천지대세를 논하심


충청도 강경을 지나 연산(連山)에 이르러
향적산(香積山) 국사봉(國師峯)에 있는 김일부를 찾으시니라.

 

지난밤 일부의 꿈에 하늘로부터
천사가 내려와 ‘옥경(玉京)에 올라오라.’는 명을 전하거늘

 

일부가 천사를 따라 올라가 ‘요운전(曜雲殿)’이라는
편액이 걸린 장려한 금궐에 들어가 상제님을 뵙고 내려왔는데
이제 맞이한 증산을 뵈니 간밤 꿈에 뵌 상제님과 그 형모가 같은지라

 

그 일을 아뢴 뒤에 ‘요운(曜雲)’이란
도호를 드리며 심히 경대하되 증산께서는 그 호를 받지 않으시니라.

 

증산께서 그곳에 머무르시며
영가무도의 교법을 관찰하시고
일부와 후천개벽의 천지대세에 대해 말씀을 나누시니라.

(증산도 道典 1: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