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임을 알게 된 교만한 자

 

상제님께서 피난동 안씨 재실에서 공사를 보실 때
명사(名師)로 이름난 한 사람이 상제님의 재주와 학문을 시험하고자
찾아와 인사를 청하는데 그 태도가 심히 교만한지라

 

상제님께서 응하지 않으시고 공사를 행하시니
그 사람이 보고 있다가 혼비백산하여 정신을 잃고 땅바닥을 기면서

 

하느님, 하느님이시여!
제 한 목숨을 구해 주소서.” 하고
한 식경이나 연이어 소리치는데 그 모습이 심히 가련하더라.

 

상제님께서 천천히 말씀하시기를
내가 여기 있으니 너는 놀라지 말라.


네가 세상에 살면서 지극한 소원이 있도다.” 하시니

그가 아뢰기를 “아들 하나를 얻기 어려워 자나깨나
대가 끊길까 근심하고 있으니 천은(天恩)을 내려 주시어
불효의 대죄를 풀어 주옵소서.” 하니라.

 


자손줄을 내려 주심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네가 아들을 얻으면 삼천 금(三千金)을 헌성하겠느냐?” 하시니
그 사람이 아뢰기를 “비록 집안 재산을 다 드리더라도
아까울 것이 없습니다.” 하거늘

 

말씀하시기를 “네 뜻이 독실하니 아들 둘을 내려 주리라.” 하시니라.

 

그 후에 한 성도가 여쭈기를 “그 사람이 아들을 구하니
삼천 금을 바치라 하신 후에 허락하시고 그 돈을 받지 않으시니 무슨 까닭입니까?” 하니

말씀하시기를 “이 뒤에 구하여 쓸 사람이 있느니라.” 하시니라.


그 사람이 후에 과연 두 아들을 얻고 항상 말하기를
“하느님의 은혜를 잊기 어렵다.”고 이르더니 경석이 그 돈을 받아 쓰니라.

(증산도 道典 9: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