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보좌.jpg

 

개벽장 하느님으로 오심

 

임인(壬寅 : 道紀 32, 1902)년 4월에
상제님께서 김형렬의 집에 머무르실 때 형렬에게 이르시기를

시속에 어린아이에게 ‘깨복쟁이’라고 희롱하나니
이는 개벽장(開闢長)이 날 것을 이름이라.

 

삼계 우주 통일의 조화정부를 여심

 

내가 삼계대권(三界大權)을 주재(主宰)하여
천지를 개벽하여 무궁한 선경의 운수를 정하고
조화정부를 열어 재겁(災劫)에 싸인 신명과 민중을 건지려 하나니

너는 마음을 순결히 하여 천지공정(天地公庭)에 수종하라.

 

내가 세상에 내려오면서
하늘과 땅의 정사(政事)를 천상의 조정(天朝)에 명하여 다스리도록 하였으나
신축년 이후로는 내가 친히 다스리느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4:3)

 

해인.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