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샘플2.gif

 

내 방에 와서 자라

 

그러던 어느 날 공사를 행하실 때 상제님께서 내성에게 명하시기를
“너 오늘 어디 가서 돼지 한 마리 구해 오너라.” 하시거늘

 

내성이 돈도 없고 아는 사람도 없으나
상제님께서 처음으로 내리시는 명인 데다가 비로소
자신을 불러 써 주심에 황감하여

무슨 수를 써서라도 말씀을 받들리라.’


마음먹고 여러 집을 다니며 사정해 보았으나
아무도 내성의 부탁을 들어주지 않는지라

 

명을 받들지 못할 바엔 차라리 죽겠다.’는  각오로 어느 집에 가서
이 백 근이 넘는 큰 돼지를 둘러메고 와 상제님께 올리니라.

 

상제님께서 그 돼지를 삶아 공사를 보신 후에
성도들로 하여금 고기를 나누어 먹게 하시는데 정작
내성은 맛도 못 보게 하시거늘

 

내성이 너무 배가 고픈 나머지 밤중에 가만히 부엌에 들어가
돼지 삶은 국물을 솥바닥이 훤하도록 마구 퍼먹으매 배탈이 나서
밤새 뒷간을 들락날락하니라.

 

이튿날 상제님께서 솥을 열어 보시고는
“아따, 그놈 국량 하나 크다!” 하시고 이어 “저놈 배 터져 죽는다.
돼지고기 삶은 물 먹고 저놈 뒈진다.” 하고 소리를 지르시니

 

내성이 뱃속에 든 것을 남김없이
쏟아 버리거늘 몸이 축나기는커녕 오히려 거뜬하더라.
 
이 공사를 행하신 뒤에 하루는 상제님께서
“저놈 불쌍하니까 내 방에 와서 자라고 해라.” 하시더니
이후로는 내성을 부드럽게 대하시니라.


너 알아서 하거라

하루는 내성에게 일러 말씀하시기를
내성아! 네가 하늘을 섬기면 하느님이 있는 것이고,


하늘을 배신하고 믿지 않으면 하느님도 없는 것이니
너 알아서 하거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3:194)

해인.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