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보좌.jpg

 

도(道)의 주재자 상제님

 

동방에서는 우주 삼계(天·地·人)의 생명의 근원과
그 변화의 길을 일러 도(道)라 하고,
이 도의 ‘주재자 하느님’을 제(帝) 또는 상제(上帝)라 불러 오니라.

 

옛사람들이 노래하기를
“위대하신 상제(上帝)님이 아래 세상을 환히 비추어 보시사
천하사방(天下四方)을 두루 살피시어 만백성이 안정하기를 구하시도다.” 하니라.

 

일찍이 노자(老子)가 말하기를 “도는 텅 빔으로 가득하니
아무리 써도 마르지 않는도다. … 나는 그가 누구의 아들인지 모르노라.

 

상제님보다도 앞서는 것 같도다!” 하여 상제님이 실재하심을 전하였고

또한 장자(莊子)는 “진짜로 우주의 주재자(眞宰)는 계신 모양 같지만
그분의 모습을 보기는 워낙 어렵구나!

 

그분의 행하심을 내가 예전부터 믿어 온 바이지만
상제님의 형모 는 뵐 수 없더라.

만물과 통정하시며 형상을 감추시는 것일까?” 하니라.

 

도교에서는 이 우주를 주재하시는
상제님을 최고의 신으로 받들고 기도하였나니,
우리 한민족은 고래(古來)로 상제님께 제사를 드려 오니라.

(증산도 道典 1:4)

 

해인.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