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샘플2.gif

 

천지대신문을 열고 삼계대권을 주재하심

 

증산께서 대원사에 가신 지
보름 만인 7월 초하루부터 식음을 전폐하시고,
한번 앉으신 자리를 잠시도 떠나지 않으신 채 이레 동안 수도에만 일심하시니라.
 
대원사 칠성각에서 공부하신 지 스무하루 만인 신축년 7월 7일에
천둥과 지진이 크게 일어나고 상서로운 큰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무상의 대도로 천지대신문(天地大神門)을 여시니

 

이로부터 삼계대권(三界大權)을
주재(主宰)하시고 우주의 조화권능을 뜻대로 행하시니라.

 

신천지 도통문을 여실 때

 

도통하시기 전날 깊은 밤에 증산께서 금곡에게 명하여
산 너머 금산사에 가서 미륵전(彌勒殿)을 지키라.” 하시거늘

 

금곡이 대원사를 떠날 때 보니
찬란한 불기둥이 하늘로부터 칠성각 지붕으로 내리뻗쳐 있더라.

 

미륵전을 지키고 있을 때,
갑자기 천지가 진동하여 미륵불과 미륵전이 무너질 듯 크게 흔들리니

금곡이 두려워 정신을 차릴 수 없고 몸조차 가눌 수 없어
미륵전 기둥을 잡고 견디는데 오히려 기분은 황홀하여지더라.

 

날이 밝자 금곡이 대원사로 돌아와 간밤의 일을
아뢴즉 그 때가 바로 증산께서 도를 통하신 시각이더라.

 

나는 옥황상제니라
상제님께서 금곡에게 “미음 한 그릇을 가지고 오라.” 하시니
금곡이 올리매 다 드시고 나서

 

금곡아! 이 천지가 뉘 천지인고?”
하시거늘 금곡이 답할 바를 몰라 머뭇거리니

 

상제님께서 천둥 같은 음성으로 “내 천지로다!
나는 옥황상제(玉皇上帝)니라.” 하시고 크게 웃으시니라.

 

이 때 금곡이 보니 방안이 대낮처럼 환하고
상제님의 용안(龍顔)이 해와 같이 빛나시는지라 저도 모르게 합장 부복하니라.

(증산도 道典 2:11)

 

무극대도의 도문과 성도 


증산 상제님께서 삼계대권을 주재하여
무극대도(無極大道)의 도문(道門)을 열고 9년 동안
천지개조의 대공사를 행하셨나니

 

임인(壬寅 : 道紀 32, 1902)년 4월에
전주군 우림면 하운동(雨林面 夏雲洞)에 거주하는
김형렬(金亨烈)이 수종함을 시발로 하여 수십 명의 문도(門徒)들이 참여하니라.

 

이들이 각기 상제님께서 어천(御天)하시는
그 날까지 후천 천지대개벽 공사에 지대한 공덕을 쌓았나니

 

그 노고를 높이 받들고 그 뜻을 천추만대에 기리기 위해
천지공사에 수종한 종도(從徒)를 성도(聖徒)라 추존(推尊)하니라.

(증산도 道典 3:2)
 


해인.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