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11111.jpg

오행의 변극(變極)



五行의 변극이론은 일부(一夫)에 의해서 제창된 것이다.


일부는「정역(正易)」에서

‘土極生水 水極生火 火極生金 金極生木 木極生土’ 라고 하였는데

이것이 바로 五行의 변극원리이다.


필자가 이것을 五行의 변극원리라고 한 것은 다음과 같은 이유 때문이다.


五行의 상극원리는 土克水 · 水克火 · 火克金 · 金克木 · 木克土인데

이것은 土水火金木은 본질적으로 水火金木土를 克한다는 원칙을 설명한 것이다.


그러나 반면으로  ‘土極生水 水極生火 火極生金 金極生木 木極生土’ 라는 것은 

비록 土克水 과정에 있어서도


그 極에 달하게 되면

克이 변하여 生이 되고 火克金의 과정에 있어서도

그 極에 달하게 되면 克이 변하여 生이 되고


金克木의 과정에서도

그 極에 달하게 되면 克이 변하여 生이 되고

木克土의 과정에 있어서도 그 極에 달하게 되면

克이 변하여 生이 된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는 것이다. 


v15.jpg


그런즉 이것은 왜 이렇게 되는가 하는 것을 연구하여야 하는 것이다.


원의 丑은 土本이고 未는 土末이다.

그런데 표에서부터 寅卯辰巳午는 丑土가 水를 克하면서 발생하는 과정이지만

일단 未에 이르게 되면 水를 生하는 일을 시작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이것을 土極生水라고 한다.

그 다음은 水本은 戌이고 水極은 辰이다.


그런즉 水는 戌에서부터 辰 사이에서 火를 克하면서

발전하는 바 辰에 이르게 되면 다시 火를 生하기 시작하는 것이다.


그 다음 火本은 子이고 火極은 午다.

그런데 子火는 金을 克하면서 발전하는 것이지만 午에 이르게 되면 다시 金을 生하기 시작한다.


그 다음 卯는 金本이고 西는 金極이다.

卯金은 木을 克하면서 발전하는 것이지만 일단 金極인 酉에 이르게 되면 다시 木을 生하기 시작한다.


그 다음 亥는 木本이고 巳는 木極이다.

亥木은 土를 克하면서 발전하지만 木의 極인 巳에 이르게 되면 다시 土를 生하기 시작하는것이다.

 

五行은 이와 같이 상극(相克)하면서 발전하는 것인데

그것은 克을 위한 克이 아니고 克의 極點에 이르러서 다시 生하는 운동을 하기 위한 克이다.


그런즉 오행상극의 목적은 克에 있는 것이 아니고 바로 生에 있는 것이다.


그런데 相侮나 相母의 목적도 또한 마찬가지다.

그러므로 일부(一夫)는 후인(後人)을 위하여 이 원리를 밝혀 놓았으니

이것이 바로 ‘土極生水 水極生火 火極生金 金極生木 木極生土’ 라고 한 변극원리인 것이다.


그런즉 이것은 동무(東武)가

五行을 질량(質量)양면으로 밝혀 놓은 것과 함께

후학계몽의 문호(門戶)를 개방한 전무후무의 지침이며 또한 사표(師表)인 것이다.


육기론에서 계속 연결됩니다.^^

pec_04.gif


천지대세의 바탕을 돌려 놓으심


공부하는 자들이

‘방위가 바뀐다.’고 이르나니
내가 천지를 돌려놓았음을 세상이 어찌 알리오.

나는 서신사명(西神司命)이니라.


하늘 아래에 상극하는 이치가 없느니라


水火金木이 待時以成하나니 水生於火라
수화금목      대시이성             수생어화


故로 天下에 無相克之理니라
고 천하 무상극지리


수화금목(四象)이

때를 기다려 생성되나니
물(水)이 불(火)에서 생성되는 까닭에

천하에 서로 극(克)하는 이치가 없느니라.


내가 이제 천지를 개벽하여 물샐틈없이 도수를 정하였느니라.

(증산도 道典 4:152)

66666666666.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