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11111.jpg

오행의 상생



五行이라는 기본되는 五原質의 개념에 대해서는

以上에 논급했거니와 이제 여기서 논할 것은 五行이 어떻게 生하는가 하는 것을 논하겠다.

 

그런데 이것을 알기 쉽게 하기 위하여 다음에 ‘오행상생도’ 를 그려놓고 연구하기로 하겠다.

 

또 이것과 함께 하도(河圖)와 오행상생도를 대조하면서

연구하면 더욱 명료하게 될 것이다


(하도는 제4장 절 ‘수의 성립’ 을 참조)






그림에 있는 象을 보면

동방에 있는 三과 八은 甲乙木이니 甲을 三木 이라 하고 乙을 八木이라고 한다.


남방에 있는 七과 二는 丙丁火니 丙은 七이고 丁은 二다.


중앙에 있는 五와 十은 戊己土니 戊는 五요 己는 十이다.


서방에 있는 九와 四는 庚辛金이니 庚은 九요 辛은 四다.


북방에 있는 一과 六은 壬癸水니 壬은 一이고 癸는 六이다.


그런데 이것을 河圖l에서 보면

동방에는 三木과 八木이 있고 남방에는 七火와 二火가 있고

중앙에는 五土와 十土가 있고 서방에는 九金과 四金이 있고 북방에는 一水와 六水가 있다.


이와 같이 본즉 오행상생도란 것은 하도(河圖}를 그냥 옮겨 놓은 것이다.


그런즉 하도는 五行이 운동하는 법칙을 계시한 것이므로

이것을 바탕으로 하여서 최초에 연구하기 시작한 것이 복희(伏羲)였던 것이다.


그런데 거기에서 복희는 방위와 상생에 대한 중요성을 알아내게 되었다.


다시 말하면 木은 동방의 氣에 의하여 生하고

火는 남방의 氣에 의하여 生하고

土는 중앙의 氣에 의해 生하고

金은 서방의 氣에 의해서 生하고

水는 북방의 氣에 의하여 生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것을 어떻게 하여 알아냈는가 하면

天道는 봄은 東方木인데 또한 木氣가 발하고

여름은 南方火인데 火氣가 발하고 長夏는 中央土인데 土氣가 生하고

가을은 西方金인데 金氣를 生하고 겨울은 北方水인데 水氣를 生하는 일을 하고 있는 것이다.


옛날 성인이 앙관천문(仰觀天文)하고 부찰지리(俯察地理)한다는 것은 이것을 말하는 것이다.

그런즉 복희도 춘하추동의 四時가 木火金水를 生하는 것을 이 象에서 보고 연구를 시작하였을 것이다.

 

거기에 대해서는 五行의 개념에서 이미 말한 바와 같이

木은 水를 발판으로 하면서 해방의 제1계기를 만들었고 火는 木을 발판으로 해방의 제2계기를 이루었다.


土는 火를 발판으로 조화의 본원(本源)을 만들었고

金은 종합(수렴)의 제1계기가 되어서 土를 발판으로 하여 이루어지고

水는 종합의 제2계기가 되어서 金을 발판으로 하여 이루어진다는 것을 알았던 것이다.


이와 같이 五行은 다섯 가지 계기에 의하여 生하는 바

이것을 木生火 · 火生土 · 土生金 · 金生水라고 하는 것이다.


이와 같이 동남방은 木火가 진행하는 과정이므로 생장과 분열이 이루어지고

서북은 수장(收藏)하여 통일을 이루면서 종합하는 것인데 이것은 모두 生하는 데 있어서의

陽과 陰의 작용인 것이다.


生하는 것도 전반부에서는 陽을 生하였지만

후반부에서는 陰을 生하는 것인즉 陰陽의 투쟁을 면할 수 없는 것이다.


그러므로 中央에 土가 있어서 이것을 조화하는 것이니

이 시점에서 무극을 상징하는 것이다.


여기서부터 인간은 통일(神明)이 생기며 만물은 원숙(圓熟)하게 되는 것이다.

칸트가 말한 바 감성과 이성의 두 계기(契機)가 융합(融合)한다는 곳도 바로 여기다.

 

위에서 본 바와 같이 五行이 生할 때에 있어서

일음일양(一陰一陽)하면서 生한 것은 통일과 분열을 반복하는 운동을 하려는 데 있다.

그러므로 통일되면 태극이 되고 분열되면 황극이 되어서 또다시 水(太極)를 창조하는 것이다.

 

이와 같이 하여 水는 五行의 본원이 되며 운동하는 본체가 되고

土는 창조의 본체가 되며 정신의 본원이 되어서 생생무궁(生生無窮)하는 것이니

이것이 소위 우주운동의 영원인 것이다.


그러므로 五行의 상생이란 것은 단순한 生이 아니고

영원불멸하는 生을 말하는 것이다.

 

그러면 이와 같은 영생불궁(永生不窮)하는

五行의 상생작용의 기원은 대체 어떻게 해서 생겼는가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문제인 것이다.


위에서 말한 바의 하도(河圖)의 계시에서 연유했다든가,

혹은 동서남북방의 생물지상(生物之象)을 보고 生生作用의 象을 보았다든지 하는 것은

결코 기원이 될 수는 없는 것이다. 그런즉 이것들은 모두 관념적인 착상밖에는 안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여기서 좀더 구체적인 기원을 살펴보변

지구 중심의 日月 이 교호(交互) 출입하면서 지구에 음양의 기운을 던져 줌으로써

감리작용(坎離作用). 즉 水火作用의 본원을 이루어 주는 데서 五行의 작용이 생겨나게 되었던 것이다.


만일 지구 밖에 日月이 없다면 음양도 없고

한서 (寒暑)도 없을 것이므로 분산작용도 통일작용도 없을 것인즉 지구에는 만물도 변화도 없을 것이다.


그러면 구체적으로

日月 과 지구의 삼자(三者)는 어떻게 작용하는가 하는

문제를 논하여야 할 것이나 이것은 ‘정신론‘ 에서 말할 것이므로 略한다.

pec_04.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