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극대도-도전.jpg.gif

 

내 이름이 열두 가지다

하루는 복식이 아버지에게 묻기를 “아버지 진짜 이름이 뭐예요?” 하니
운기가 대답하기를 “인수라고도 하고, 복남이라고도 하고 아버지 이름이 열두 가지다.
열두 가지를 너는 다 못 외운다.” 하니라.

 

운기는 평소 부인과 가족들에게 말하기를 “귀먹고 벙어리여야 산다.” 하며
자신에 관한 흔적을 남기지 않으려 애쓰더니

 

하루는 부인에게 말하기를 “앞으로 시절이 막 차면,
상제님을 조금이라도 알았다 하면, 그 모시고 다닌 각처 사람들을
다 찾아다니며 조사해서 발표를 한다.” 하니라.


못다 본 명부 공사를 보러 감

을미(乙未 : 道紀 85, 1955)년 음력 9월 7일에
운기가 그의 아내에게 “사흘 후에 간다.” 하고 자신의 죽음을 예고하거늘

 

그의 아내가 “자식들 두고 그렇게 갈거냐!”하고 울며 소리치니
운기가 아무 말도 못하고 묵묵히 듣고만 있더라.

 

사흘 후 운기가 아들 복식을 데리고 유각 앞 개울에서
목욕을 하는데 복식이 보니 아버지의 등에 칠성이 뚜렷하게 박혀 있거늘

 

그날 밤 복식이 아버지와 마당에 누운 채 별을 보며
말하기를 “아버지 등에 별이 저 하늘의 별하고 어떻게 같으네?” 하니라.

이에 운기가 “그런 소리 하는 거 아니다.” 하더니

 

자시(子時)가 되자 가족들을 불러 놓고 말하기를

내가 젊어서 칠일을 작정하고 명부전에 올라가 일을 보다가

육일 만에 돌아오게 되어 일을 끝내지 못했으니 이제 돌아가야 한다.” 하고
또 이르기를 “이제 하느님전에서 올라오라고 한다.” 하니라.

 

이어 복식에게 말하기를 “어머니 잘 모셔라.” 하고는
아내의 무릎을 베고 잠을 자듯 반듯하게 누워 천명을 다하니
이 때 백운기의 나이 68세이더라.

(증산도 道典 10:135)


그대의 딸을 천지사업에 바치라

신축년에 도통문을 여신 후에 상제님께서
다시 상문의 집을 찾으시니 택룡이 품에 다섯 살 된 호연을 안고 있는지라

 

상제님께서 택룡에게 말씀하시기를
내가 하늘과 땅을 뜯어고쳐 무궁한 선경을 열려 하나니
그대의 딸을 천지사업에 바치라.

 

이 아이가 이제 천하의 선녀가 되어
할아버지 같은 사람들도 와서 무릎을 꿇게 되리라.

 

참으로 크게 될 아이니 나에게 맡기라.” 하시거늘
택룡이 ‘좋은 세상을 본다.’는 말씀에 흔쾌히 승낙하니라.

 

상제님께서 이로부터 순진무구한 소녀 호연을
새 생명을 개벽하는 선매숭자 도수에 붙여 9년 천지공사에
천지의 제물로 삼으시고, 태운 김형렬과 함께 공사의 증언자로 세우시니라.

(증산도 道典 3:6)

 

너의 증언이 온 천하에 퍼진다

호연이 청수를 마시고 이내 정신을 차리니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마음을 단단히 먹어야 한다.

 

이 천하신명 속에서 살려면 맘을 독하게 송죽같이 먹어라.

굳은 맘 송죽 같아야 혀.” 하시고

 

또 말씀하시기를 “네가 조선에서 한 사람에게 말을 하면
그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 말을 하고 그 사람이 또 다른 사람에게 말을 하고 해서
온 천하에 퍼지느니라.” 하시니라.

 

총기가 있어야 한다
하루는 상제님께서 호연에게 말씀하시기를
어려도 총기(聰氣)가 있어야 한다. 총기가 없으면 못쓴다.” 하시고

또 이르시기를 “너, 총기가 있어야 다 듣고 옮긴다.”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5:111)

 

 

dojeon_witness_linktable.gif

dojeon_witness_all_01.gif
dojeon_witness_all_02.gif
dojeon_witness_all_03.gif
dojeon_witness_all_04.gif
dojeon_witness_all_05.gif

 

도전777_00000.jpg


용봉%20태일.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