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3_00007.jpg

 

수부(首婦)도수, 태모(太母), 생명의 어머니,
종통대권, 천지부모, 연원,건곤합덕(乾坤合德), 지천태(地天泰),

 

 

태모고수부님은 누구이신가?

 

- 경진(1880)년 음력 3월 26일에 탄강
- 을해(1935)년 음력 10월5일 선화(仙化)

 

증산 상제님의 종통을 계승

태모고수부님은 증산도를 출산한 도(道)의 어머니이다.

 

 한국의 많은 종교와 사상들 가운데 개벽문화의 중심자리에서
여성의 지위와 인권을 강조하며
남녀동권(男女同權)을 힘차게 부르짖은 진리로는 단연 ‘증산도’를 꼽지 않을 수 없다.


이는 단순히 한국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세계를 놓고 볼 때에도 그 유례를 찾기 힘든 매우 독특한 것이다.

 20세기초, 고난의 삶을 살며 강증산 상제님의 가르침을 세상에 폈던 고판례 수부님!


과연 증산도 여성관의 핵심은 무엇이며,
태모 고판례 수부님의 삶을 우리는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

 

 19세기 말과 20세기 초 서세가 동점하던 위기의 순간,
한반도 땅에서 후천개벽을 부르짖으며 전 우주를 뒤흔드는 파천황적인 미래상을 제시하며
방황하는 민중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강증산 상제님.

 

 그는‘여자의 말을 듣지 않으면 남자의 권리를 행할 수 없다’는
혁명적인 여성관을 말하며‘천지대업을 네게 맡기리라’라는 선언과 함께
천지공사의 종통대권을 자신의 아내에게 전수하여 당시 고루했던 유교사회에 큰 충격을 주었다.

 

또한 여성을 후천개벽의 밑자리로 선언한 파격적인
여성관은 새로운 생명문화의 출현을 알리는 놀라운 소식이었다.

 

수부(首婦)란 으뜸되는 부인,
머리되는 여자라는 의미로 우주의 최고 주재자인 상제님의 부인을 일컫는 말이다.
증산도 교리로 상제님과 수부님은 천지부모가 되니
고판례 수부님은 후천 5만년 인류의 어머니인 태모(太母)라 불리어진다.

 

강증산 상제님의 종통을 계승한 고판례 수부님이 살던 일제 시대
역시 남존여비의 선천 가부장적인 문화 전통이 여전히 지속되던 때였다.

 

고판례 수부님은 현실 역사 위에 증산도를 뿌리 내리며 양반들의 체면문화,
남존여비사상을 뒤집어엎는 후천 음존 개벽문화를 일구어,
증산도를 출산한 도(道)의 어머니이다.

 


 

“상제님께서 천지공사를 통해 천지를 개벽하시고 평천하를 이루시고
‘수부도수로 천하 만민을 살리는 종통대권은 나의 수부,
너희들의 어머니에게 맡긴다.’고 말씀하셨느니라.” 하시니라. (道典 11:213:7)

 

시속에 '맥떨어지면 죽는다' 하나니 연원(淵源)을 잘 바루라 (道典 6:82:4)

 

태모님께서 윷을 즐기시되 하루는 당시가 유교사회임에도 불구하고 윗옷을 벗어 젖을
늘어뜨리시고 속옷만 입으신 후에 “윷판 가져오너라.” 하고 명하시니라.


이에 윷판을 대령하니 윷판의 출구를 태모님의 항문(肛門) 쪽으로 놓으시고 말씀하시기를
“들어갈 때는 어느 구멍으로나 다 들어가 서로 잡아먹다가 나올 적에는
한 구멍밖에는 나오는 데가 없으니 꼭 그리 알라.” 하시니라. (道典 11:63:1~4)

 

 
 1 수부도수는 종통의 핵심   
 
상제님의 도통맥은 누구에게 계승되어 상제님의 천지대업이 완성되는가?
상제님은 선천 억음존양의 남성중심의 문화의 벽을 허물기 위해
당신의 종통대권을 남성이 아닌 여자에게 전수하셨다.

 

이는 지난날 온갖 억압과 굴레에서 살아온 여성문화의 본질을 근원적으로 일대 혁신한 것으로
인류의 전 역사과정과 여성문화사에서 가장 큰 사건의 하나이다.

 

상제님은 천지공사 후반부인 1907년 11월 3일 차경석 성도의 이종누이인 고씨 부인을 맞이하여
수부로 책봉하시고 종통대권을 전하셨다.

증산 상제님의 종통의 계승자 : 태모 고수부님(1880~ 1935)


수부(首婦)도수에 의해 여자에게 종통과 도통을 전하셨다.


수부(首婦)의 두가지 뜻


하나는 하늘과 땅의 신명과 인간의 머리가 되는 여자라는 의미이고
다른 하나는 상제님의 종통을 받는 머리수[首]로서
남자가 아닌 여자[婦]라는 것 즉 첫 종통 계승자로서 여자라는 의미이다.

 

상제님은 하늘에 계신 아버지이고, 수부님은 만백성의 어머니가 되기 때문에
태모(太母)님 이라고 한다. : 천지부모의 친정시대 시작

 

정미(丁未 : 道紀 37, 1907)년 늦은 가을에

상제님께서 순창 농바우에서 대흥리로 오실 때 행단에 이르시어 경석을 돌아보시며 말씀하시기를

“천지에 독음독양은 만사불성이니라.


내 일은 수부(首婦)가 들어야 되는 일이니
네가 참으로 일을 하려거든 수부를 들여세우라.” 하시니라. (道典 6:14:5~6) 

 

정미(丁未 : 道紀 37, 1907)년 11월 초사흗날
상제님께서 고부인을 맞아 예식을 올리실 때 부인에게 이르시기를
“내가 너를 만나려고 15년 동안 정력을 들였나니 이로부터 천지대업을 네게 맡기리라.” 하시니라.
 (道典 8:16:1~2) 

 

증산 상제님께서 고수부님에게 수부도수를 정하시고 말씀하시기를
“나는 서신(西神)이니라.” 하시고
“서신(西神)이 용사(用事)는 하나, 수부가 불응(不應)하면 서신도 임의로 못 한다.” 하시고
여러 가지 공사를 물으신 후에 행하시니라.
또 말씀하시기를 “수부(首婦)의 치마 그늘 벗어나면 다 죽으리라.” 하시니라. 

 
 상제님과 태모님은 만백성의 부모 - 정음정양 건곤합덕   
 

상제님과 태모님은 정음정양 도수를 여는 천지부모
 증산도의 역사는 곧 상제님과 태모님의 도맥이 인간 역사에 뿌리 내리는 과정이다.

 

 “이것이 천지 대도의 수부공사(首婦公事)니라.
만백성의 부모가 되려면 이렇게 공사를 보아야 하느니라.” 하시니라. (道典 6:17:5~9) 

 

내 나이에서 아홉 살을 빼면 내가 너 될 것이요, 네 나이에 아홉 살을 더하면 네가 나 될 것이니
곧 내가 너 되고, 네가 나 되는 일이니라.” 하시니라. (道典 6:28:7~8) 

 

그대와 나의 합덕으로 삼계(三界)를 개조하느니라. (道典 11:5:10) 

 너희들의 아버지가 이 세상에 오시어 인간사업 하고 가셨느니라. (道典11:43:5) 

 
 
 증산도의 인간관 - 남녀동권, 대장부(大丈夫), 대장부(大丈婦)   
 
선천은 억음존양(抑陰尊陽)의 세상이라.


여자의 원한이 천지에 가득 차서 천지운로를 가로막고 그 화액이 장차 터져 나오려 하매
마침내 인간세상을 멸망하게 하느니라.

그러므로 이 원한을 풀어 주지 않으면
비록 성신(聖神)과 문무(文武)의 덕을 함께 갖춘 위인이 나온다 하더라도
세상을 구할 수가 없느니라. (道典 2:33:1~3) 

 

앞 세상에는 남녀가 모두 대장부(大丈夫), 대장부(大丈婦)이니라. (道典 2:16:6)  

 

여자가 천하사를 하려고 염주를 딱딱거리는 소리가 구천에 사무쳤나니
이는 장차 여자의 천지를 만들려 함이로다.


그러나 그렇게까지는 되지 못할 것이요, 남녀동권시대가 되게 하리라.
사람을 쓸 때에는 남녀 구별 없이 쓰리라. (道典2:33:6~8) 

 

이 때는 해원(解寃)시대라.
몇천 년 동안 깊이깊이 갇혀
남자의 완롱(玩弄)거리와 사역(使役)거리에 지나지 못하던 여자의 원(寃)을 풀어
정음정양(正陰正陽)으로 건곤(乾坤)을 짓게 하려니와
이 뒤로는 예법을 다시 꾸며 여자의 말을 듣지 않고는
함부로 남자의 권리를 행치 못하게 하리라. (道典4:44:1~2) 

 
 

태모 고수부님의 세 살림 도장 개척 - 제1변 도운시대   

태모 고수부님께서 첫 교단 개창


상제님이 어천하신 2년 뒤(1911)인 음력 9월 20일
태모 고수부님은 상제님 성령감화에 의한 도통을 받으시고 첫 교단을 개창하신다.
이후 태모님은 1935년 선화하실 때까지 
상제님께서 천지공사의 후계사명으로 맡겨주신 세 살림 교단을 개척하시며

만백성의 어머니로서 온갖 희생과 봉사의 길을 걸으신다.

 

수부님에게 이르시기를

"내가 없으면 그 크나큰 세 살림을 어떻게 홀로 맡아서 처리하리요." 하시니라. (道典 6:40:4) 

 

태모님은 뭇 창생의 생명의 어머니이시니
증산 상제님께서 후천선경세계의 수부(首婦)로 정하시어 종통대권을 전하시니라.

태모님께서 만유 생명의 아버지이신 상제님을 대행하시어 대도통을 하시고
세 살림 교단을 주재하시어 후천대도를 개창하시니라 (道典 11:1:1~4) 

 

수부님께서 일어나 앉으시어 갑자기 상제님의 음성으로 경석에게 ‘누구냐’고 물으시니
경석이 이상히 여기며 성명을 고하고
또 무슨 생임을 물으시므로 경석이 ‘경진(庚辰)생’이라 답하니 말씀하시기를


“나도 경진생이라. 속담에 동갑장사 이 남는다 하나니 우리 두 사람이 동갑장사 하자.” 하시고
또 생일을 물으시니 경석이 6월 초하루라고 대답하거늘 다시 말씀하시기를
“내 생일은 3월 26일이라. 나는 낙종(落種)물을 맡으리니 그대는 이종(移種)물을 맡으라.


추수(秋收)할 사람은 다시 있느니라.” 하시니라.(道典 11:16:1~4) 

용봉.jpg